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항균 세정제'의 역습

사용량 많은 가정 아동, 알레르기비염 발생위험 1.37배↑
비누·손세정제·주방세제 등
살균제로 쓰이는 트리클로산
내분비계 장애 유발 원인 지목

'항균 세정제'의 역습

항균 비누·손세정제·주방세제를 많이 사용하는 가정의 어린 자녀는 알레르기비염 발생위험이 1.37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7일 서울의료원 의학연구소 환경건강연구실 연구팀(김정훈 박사, 김규상 실장)이 학부모 동의를 받은 서울시 초등학생 1학년 1,538명 중 알레르기비염 진단을 받은 적이 없는 917명을 6년간(2012~2017년) 추적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설문조사를 통해 추적 전 학부모에게 가정에서 ‘항균’이라고 표시돼 있는 제품 10종의 ‘최근 1주일 동안 사용빈도’를 조사하고 추적기간 초등학생 자녀의 알레르기비염 발생과의 연관성을 평가했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6년 동안 4명 중 1명(25.6%)이 알레르기비염 진단을 받았다. 남학생, 부모가 알레르기 질환이 있거나 학생이 천식·아토피피부염이 있는 경우 알레르기비염 발생비율이 높았다.

항균제품 10종 중 항균 비누·손세정제·주방세제 등 3종이 알레르기비염 발생과 관련이 있었다. 제품 3종을 많이 사용하는 군의 알레르기비염 발생비율은 28.1%로 적게 사용하는 군(22.7%)보다 5.4%포인트 높았다.

알레르기비염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을 보정했더니 항균제품 고사용군은 저사용군보다 알레르기비염 발생 위험이 1.37배 높았다.

연구팀은 “항균제품에 살균·보존제로 사용되는 트리클로산과 트리클로카반이 알레르기비염 발생과 관련됐을 수 있다”며 “두 물질은 여러 연구에서 내분비계 장애를 일으키는 환경호르몬으로 발생·생식독성, 알레르기질환 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지목돼 왔다”고 설명했다.

연구 책임자인 김규상 실장은 “항균 제품 사용이 초등학생의 알레르기비염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중요한 결과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연구를 수행한 김정훈 박사(선임연구원)는 “트리클로산 등 인체에 유해할 수 있는 항균제가 소량 들어갔어도 사용빈도 등에 따라 노출 수준이 다양할 수 있기 때문에 사용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소아 알레르기면역학(Pediatric Allergy and Immunology)’에 발표됐다.

앞서 환경정의는 지난 2014년 서울시 대형마트에서 ‘항균’을 강조한 19개 생활제품 중 7개(37%)에서 트리클로산 또는 트리클로카반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7개 제품 중 4개에는 세탁·주방용 비누, 손세정제 등이 포함됐으며 3개에는 성분 표기가 없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