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포스텍 학생.동문 3명 '亞 영향력있는 청년 리더'에

포스텍 학생.동문 3명 '亞 영향력있는 청년 리더'에

포항공과대(포스텍) 재학생과 졸업생 3명이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청년 리더에 뽑혔다.

포스텍은 4일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2019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리더 30인’ 중 헬스케어·과학 부문에 신소재공학과를 졸업한 금도희(왼쪽)씨, 기계공학과 통합과정의 윤관호(가운데)씨, 기계공학과 박사과정의 이다솔씨가 포함됐다고 밝혔다. 포브스는 매년 아시아태평양지역 23개국에서 10개 부문에 걸쳐 총 300인의 영향력 있는 인물을 뽑고 있다.

금도희씨는 지도교수인 한세광 교수와 함께 렌즈로 당뇨를 진단할 수 있는 스마트렌즈 기술을 개발했으며 이후 의료기기를 만드는 회사 버블러를 창업했다. 윤관호·이다솔씨는 노준석 지도교수와 함께 높은 회절 효율을 갖는 메타표면을 개발했다. 메타표면은 투명망토 기술을 비롯해 입체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에 적용할 수 있다.

한편 포스텍은 지난해에도 동문과 학생·연구원·교수 등 5명을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리더로 배출한 바 있다. /고광본선임기자 kbg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