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블록체인’ 통해 시간제 노동자 권익 보호 나선다

한컴시큐어,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자 선정
노동자는 근로계약·경력 쉽게 관리 가능
고용주는 간편 계약·자동 급여 계산 가능

  • 신현주 기자
  • 2019-04-10 10:22:26
  • 경제동향

블록체인. 노동자. 시간제노동자. 한컴시큐어.

‘블록체인’ 통해 시간제 노동자 권익 보호 나선다
한컴시큐어 제공

블록 체인을 통해 근로계약서 위·변조를 원천 차단함으로써 시간제 노동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사업이 시행된다.

통합 정보보안전문기업 한컴시큐어는 10일 “근로계약서를 블록체인에 기록해 위·변조를 원천적으로 차단함으로써 시간제 노동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컴시큐어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2019년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에서 ‘서울시 시간제 노동자 권익 보호’ 부문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한컴 시큐어는 씨씨 미디어서비스·메이어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올해 12월까지 공공으로 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해당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간편한 근로계약 체결·근무내역 관리’를 통한 근로계약의 신뢰성 확보 및 노동자 권익 보호를 목표로 한다. 한컴 시큐어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이 시간제 노동자와 고용주 간 근로계약서 작성과 근무 내역 관리에 활용된다면 노동자는 근로계약·근무경력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고 고용주는 간편한 계약 체결을 비롯해 근태·급여 계산 자동화가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