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금호아시아나, 경영정상화 안되면 아시아나 내놓겠다

산은에 자구계획안 제출
박삼구 일가 미제공 금호고속 지분(4.8%) 담보 추가 제공
경영정상화 목표 미달시 아시아나항공 매각
산은에 5,000억원 자금 지원 요청

  • 서민우 기자
  • 2019-04-10 15:35:28
  • 기업
금호아시아나, 경영정상화 안되면 아시아나 내놓겠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채권단에 대주주 일가가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 전량을 담보로 제공하기로 했다. 향후 3년 간 경영정상화 계획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으면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데 협조하기로 했다.

산업은행은 10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이같은 내용의 자구계획안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금호 측이 제시한 자구안을 보면 박삼구 회장 일가가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 전량을 채권단에 담보로 내놓는다. 박 회장의 아내와, 딸이 보유 중인 금호고속 지분 13만3,900주(4.8%)가 해당된다. 박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 IDT 사장의 지분(42.7%)는 현재 금호타이어 신규자금 대출과 관련해 산은 등 채권단에 담보로 제공된 상황이다. 금호 측은 채권단이 금호타이어 담보 지분을 풀어주면 박 회장 부자의 금호고속 지분도 채권단에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사실상 그룹 지배구조 최정점에 있는 금호고속 지분을 채권단에 위임한다는 뜻이다.

금호 측은 경영정상화를 위해 산은과 재무구조개선 약정서(MOU)를 체결하고, 향후 3년 간의 경영정상화 기간 동안 이행여부를 평가받기로 했다. 부여된 목표 달성기준에 미달하는 경우 산은은 아시아나항공의 M&A를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대주주인 박 회장과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그룹은 박 전 회장의 경영 복귀는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등 보유자산을 포함한 그룹사 자산 매각을 통해 지원자금을 상환하겠다고 밝혔다. 수익성 개선을 위한 기재 축소, 비수익 노선 정리 및 인력 생산성 제고 노력도 벌인다. 그러면서 그룹은 유동성 문제 해소를 위해 5,000억원 규모의 자금지원 요청했다. 산은 관계자는 “조만간 채권단 회의를 열어 자구계획 수용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