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감독, “다이아 정채연, 교회누나 같아 캐스팅”

  • 정다훈 기자
  • 2019-04-12 11:37:18
  • TV·방송
드라마 ‘혼술남녀’를 시작으로 ‘다시 만난 세계’, ‘투 제니’ 등 배우로도 눈에 띄는 재능을 보여주고 잇는 다이아 정채연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에서 생초보 로맨스를 선보인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도대체 어디까지가 우정이고 어디까지가 썸인건지. 첫 인생이라서 어렵고, 첫사랑이라서 서툰 생초보들이 한집에 모여 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현장]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감독, “다이아 정채연, 교회누나 같아 캐스팅”
/사진=양문숙 기자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김란 극본, 오진석 연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 오진석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채연이 열연하는 ‘송이’는 아빠와의 추억이 서린 집에서 하루아침에 쫓겨나 남사친 태오의 집에 들어가게 된 후 우연히 만난 태오의 절친 도현에게 첫 설렘을 느끼게 된다.정채연은 “힘든 삶 속에서도 열심히 살아가려고 노력하는 역할이다”고 소개하며, “처음 시나리오를 보고 풋풋함에 많이 끌렸다”고 밝혔다.

오진석 감독은 정채연의 ‘교회누나’ 이미지가 캐스팅에 주효했음을 밝혔다. 오진석 감독은 “채연 씨는 화려한 뮤지션인데도 드라마를 보면 제가 생각하는 교회누나 같은 에너지와 이미지가 있어서 한 번 쯤 작품을 같이 해보고 싶다고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기본적으로 (채연씨는)뮤지션이니 무대 위에 서 화려함이 있는데, 제가 생각한 첫사랑의 이미지는 교회오빠, 교회누나 이미지다. 채연씨 역시 교회누나 이미지도 같이 같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지수, 정채연, 진영까지 대세 청춘 배우들의 활약이 기대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4월 18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