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북한도 암호화폐 열풍?'…평양서 블록체인 국제행사 열려

'북한도 암호화폐 열풍?'…평양서 블록체인 국제행사 열려
/연합뉴스

북한의 수도 평양에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주제로 국제행사가 열려 이목이 쏠리고 있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0일 친북단체를 인용해 “북한이 평양에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주제로 국제행사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블록체인은 데이터를 여러 컴퓨터에 분산 저장·처리해 해킹 위험을 줄이는 기술로 북한이 관련 행사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행사를 주최한 스페인의 ‘조선친선협회(KFA)’는 “세계 각국에서 약 100여명의 참가자가 모여 이번 대회가 크게 주목받고 있다”며 “향후 더 큰 규모의 행사를 개최하고 싶다”고 RFA에 소감을 밝혔다.

RFA에 따르면 ‘평양 블록체인·암호화폐 회의’(Pyongyang Blockchain and Cryptocurrency Conference)‘는 지난 18일을 시작으로 오는 25일까지 일주일 간 열린다. 당초 지난해 9월에 개최될 예정이었다가 연기됐다.

미국의 조선친선협회가 지난해 11월 20일 홈페이지에 소개한 행사 내용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월 10일까지 콘퍼런스 참가 신청을 받았다.

전문가 초빙 설명회 등을 포함한 블록체인 회의는 22일과 23일 양일 간 진행되며 남은 일정은 판문점과 김일성광장, 평양외국어대학교, 대동강 맥주공장 방문 등으로 이뤄진다..

행사에는 한국, 일본, 이스라엘의 여권을 소지한 사람과 언론인을 제외하고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비용은 항공·숙박·식사 등을 포함해 1인당 3,300유로(한화 약 420만원)다.

암호화폐 종류의 하나인 비트코인의 사용처를 알려주는 사이트 ‘코인맵’에 따르면 현재 북한 내에서 비트코인을 화폐처럼 사용할 수 있는 업소도 평양에 4곳, 원산에 1곳이 있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