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여의도 만화경]한국당, 장외투쟁 총동원령 내렸지만...“농번기라 힘든데”

공수처 신설 등 정쟁사안에
생계보다 우선순위 떨어지고
2주 연속 서울 집회도 부담
지방당원들 소집 고민 깊어

[여의도 만화경]한국당, 장외투쟁 총동원령 내렸지만...“농번기라 힘든데”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추인에 반발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새벽 국회에서 철야농성을 하던 중 휴식을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추인에 반발하며 지난주 말과 같이 오는 27일 서울 광화문에서 장외투쟁에 나설 계획이지만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물론 한국당 입장에서 패스트트랙은 총력을 기울여 저지해야 할 중요한 사안으로, 지방에서 당원들을 대규모 동원해야 하는데 농번기가 겹쳤기 때문이다.

24일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당 차원에서 23일부터 이번주 말에 광화문 집회를 연다고 총동원령이 내려왔는데 지역구에서 당원들을 소집해 서울로 불러들이기가 마땅치 않다”며 난감해했다. 한국당의 다른 관계자도 “고속버스를 대절해 당원들을 서울로 소집해야 하는데 2주 연속 서울 집회는 상경하는 당원들에게는 부담스러운 일정인 것이 사실”이라며 피로감을 호소했다.

이 같은 현상은 국회의원과 당원들이 사안을 바라보는 데 온도차가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국당 의원들은 패스트트랙, 그중에서도 선거제 개편에 대해 상당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철야 의원총회에 참여한 한 의원은 본지와 만나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이 연합하면 정의당은 비례대표를, 민주당은 지역구를 나눠 먹기 할 것이라는 위기의식이 크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반면 일반 당원 입장에서는 선거제 개편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 검경 수사권 조정 등이 당장 봄철 농번기의 생계활동보다는 우선순위가 떨어진다.

앞서 한국당은 20일 광화문에서 ‘문재인 스톱(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집회를 주최했다. 당시 한국당은 “제주에서 서울까지, 20대에서 70대까지 다양한 계층의 지지자들 2만여명이 모여 현 정부를 규탄했다”고 자평했다. 경찰은 2,000명으로 추산했다.
/김인엽·이태규기자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