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조 바이든, 대선출마 선언 “美 위험에 처해”

동영상 통해 세번째 대권 도전
민주당 대권 경쟁 본격화
트럼프는 “졸린 조”라며 조롱

조 바이든, 대선출마 선언 “美 위험에 처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76) 전 부통령이 25일(현지시간) 2020년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화했다.

그는 이날 유튜브와 트위터를 비롯한 소셜 미디어에 공개한 3분30초 분량의 동영상에서 “미국의 핵심 가치, 세계에서 우리의 지위, 우리의 민주주의, 미국을 미국으로 만들었던 모든 것이 위험에 처해 있다”며 “나는 그것이 일어나는 것을 가만히 보고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우리가 트럼프에게 백악관에서 8년을 준다면 그는 영원히 그리고 근본적으로 이 나라의 성격, 우리가 누구인지를 바꿀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은 또 내년 대선을 “이 나라의 영혼을 위한 전투”라고 규정했다. 그는 “나는 역사가 이 대통령의 4년을 되돌아볼 것이라고 믿는다”며 “역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집권기를 ‘일탈의 순간’으로 평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이든의 대선 출마는 지난 1998년과 2008년에 이어 세 번째다.

AP통신은 바이든이 오랜 기간 동안 부통령과 상원의원을 역임해 전국적으로 인지도가 높지만 고령인데다 말실수, 신체접촉 논란이 약점이라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의 출마를 조롱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졸린(sleepy) 조, 레이스에 온 것을 환영한다”며 “나는 오랫동안 의심해왔지만 단지 당신이 성공적으로 (민주당) 예비선거를 치를 지능이 있기를 희망한다”고 적었다.
/김영필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