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래퍼 ‘사운더’ 첫 솔로 앨범 발표

  • 최주리 기자
  • 2019-05-15 16:42:50
  • 가요
“멈추는 건 무서워 뒤처지는 게 두려워서 / 불안함이 가슴을 계속 쿵쾅 두드려서 / 숨을 또다시 들이마시고 뱉어 그래도 계속 / 되돌아가는 생각의 패턴 숨쉬기도 버거워 난 / (중략) / 계속 불안해 계속 불안해 계속 불안해 불안해서 / 이제는 내가 불안해하는 것이 점점 불안해져”

언론사 디자이너가 작사한 랩 ‘불안’ 의 가사다. 떼어내려 할수록 더 끈질기게 달라붙는 불안한 감정을 다룬 이 곡은 작사뿐 아니라 비트메이킹, 녹음까지 그가 혼자 했다.

주인공은 한국일보 디자이너이자 랩퍼인 ‘사운더’(본명: 백종호). 사운더는 2011년 남성 2인조 그룹 ‘백신&지니’를 결성, 디지털 싱글 ‘떠나가나요’로 데뷔했다. 이후 그룹명을 ‘소울스프’로 바꾸고 2013년 ‘사랑은’이라는 곡을 발표했다. 이번 앨범은 사운더가 솔로로 낸 첫 앨범이다.

래퍼 ‘사운더’ 첫 솔로 앨범 발표

데뷔 당시 대학생이었던 사운더는 2014년 한국일보 디지털콘텐츠국 디자이너로 입사했다. 스무 살 때부터 곡을 쓰고 홍대에서 랩 배틀을 하는 등 래퍼로 활동했지만 대학에선 시각정보디자인학을 전공했다. 언론사 구성원이 래퍼로 활동하며 음원까지 내는 건 무척 이례적이다. 300여명의 한국일보 구성원 중에서도 랩 음원을 낸 것은 사운더가 유일하다.

‘불안’은 평온한 일상에 어느 순간 찾아 든 불안한 생각이 또 다른 불안을 낳는 ‘불안의 무한반복’에 대한 노래다. 사운더는 “생각하지 않으려고 해도 꼬리에 꼬리를 무는 생각과 일어나지 않을 일에 대한 막연한 불안함이 가져오는 혼란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차분한 피아노 선율과 몽환적인 사운드로 시작하는 ‘불안’은 뒤로 갈수록 감정이 점점 고조되다 후반부엔 거칠게 폭발한다.

사운더는 왜 지금 불안을 얘기하고 싶었을까. 7개월 된 아들을 돌보느라 퇴근 후에도 정신 없이 바쁘지만 오랜 꿈인 ‘좋은 아빠’에 한 발짝씩 다가가고 있는 요즘이 그 어느 때보다 좋다고 한 그다. “행복한 사람도 불안한 감정은 있잖아요. 행복이 깨지면 어쩌지, 하는. 무섭게 밀려오는 불안 속에서 지금의 행복을 지키고 싶은 간절한 마음을 담고 싶었어요.” 그래서 그는 회사에서 점심시간을 쪼개 30분씩 곡 작업을 하고, 퇴근 후엔 아이를 재운 후 집에 마련한 스튜디오에서 녹음을 했다.

사운더의 ‘불안’은 16일부터 주요 음원 사이트에서 들을 수 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