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최태원, 베트남시장 정조준…빈그룹에 1조2,000억 베팅

지분 6.1% 매입…전략적 제휴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 발판 마련

  • 박시진 기자
  • 2019-05-16 17:24:04
  • 기업

최태원, SK수펙스추구협의회, SK그룹, 빈그룹, 한화

최태원, 베트남시장 정조준…빈그룹에 1조2,000억 베팅
박원철(오른쪽 두번째) SK(034730)동남아투자법인 대표와 응우옌비엣꽝(〃 다섯번째) 빈그룹 부회장이 16일 베트남 하노이 빈그룹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베트남 시장 공략을 강화하기 위해 베트남 최대 민영기업인 빈그룹과 손을 잡았다. SK는 빈그룹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국영기업 민영화에 참여하고 적극적인 인수합병(M&A)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SK는 지난해 베트남 2위 민영기업인 마산그룹에 투자한 데 이어 이번에 빈그룹 지분까지 확보하며 이를 발판으로 동남아시아 투자를 늘릴 것으로 전망된다.

SK그룹은 1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빈그룹 지주회사 지분 6.1%를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SK 관계자는 “이번 지분 투자를 시작으로 베트남 시장에서 신규 사업 투자는 물론 국영기업 민영화에 참여하고 전략적 M&A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트남의 삼성’이라고 불리는 빈그룹은 베트남 주식시장 시가총액의 23%를 차지한다. 부동산 개발과 유통, 호텔·리조트 사업뿐 아니라 스마트폰·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확고한 시장 지위를 확보하고 있다. 지난 1·4분기 매출은 21조8,230동(약 1조1,000억원)을 기록했고 연평균 매출 성장률은 45.5%에 이른다. 총자산 규모는 최근 10년간 14배 늘어났다. 빈그룹은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자동차와 스마트폰 사업 등에 투자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투자는 SK그룹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 가속화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최 회장은 지난 2017년 11월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총리와 첫 면담을 한 뒤 베트남의 미래 성장 전략과 연계한 상호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해 11월에도 응우옌 총리를 만나 베트남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 환경문제 해결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베트남 정부는 최근 국영 및 상장기업의 외국인 지분 소유 한도를 49%에서 100%로 확대했다. 규제가 풀리면서 국내 기업들의 투자도 늘어나고 있다.

SK그룹은 지난해 8월 SK동남아투자회사를 설립하고 베트남 2위 민영기업인 마산그룹 지분 9.5%를 4억7,000만달러(약 5,300억원)에 매입했다. SK동남아투자회사는 SK㈜·SK하이닉스(000660)·SK이노베이션(096770) 등 주요 계열사가 설립한 투자 전문회사다. 이번 빈그룹 투자 건은 지난해 5월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팜느엇브엉 빈그룹 회장과 만나 협의를 시작한 뒤 1년 만에 성사됐다. 업계에서는 국내 연기금 등도 공동 출자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항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부사장은 “이번 투자 계약은 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베트남 시장에서 최고 역량의 파트너와 장기적인 발전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는 베트남 1·2위 민영기업과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베트남 지역사회 어젠다에 기여할 수 있는 영역을 적극적으로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최 회장은 지난해 11월 제1회 하노이포럼에 참석해 “환경 보존에 더 적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해법을 찾아야 할 때”라며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환경 보호 등과 같은 사회적 가치를 함께 창출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