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압도적 '인비'

KLPGA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
1차전 4홀차 이어 2차전 6홀차 압승

  • 양준호 기자
  • 2019-05-16 16:43:35
  • 스포츠
압도적 '인비'
16일 조별리그 2차전에서 버디를 잡은 뒤 인사하는 박인비. /사진제공=KLPGA

“14경기를 하는 동안 딱 한번 졌다”는 자신감이 이틀째까지 이어졌다.

박인비(31·KB금융그룹)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2연패를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고 있다. 박인비는 16일 강원 춘천의 라데나GC(파72)에서 계속된 대회 조별리그 2차전에서 13번홀 만에 경기를 끝내버렸다. 임은빈을 상대한 그는 첫 세 홀에서 파-파-버디로 모두 승리를 가져가는 등 단 한 홀도 뺏기지 않은 끝에 5홀 남기고 6홀 차(6&5)의 압승을 거뒀다. 첫날 허다빈도 4홀 차로 돌려세웠던 박인비는 2연승으로 16강 진출 확률을 높였다. 1승1무의 장은수와 17일 3차전을 치른다. 64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4명씩 조별리그를 치르며 조 1위가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박인비는 2017년부터 3년째 이 대회에 나왔고 지난해는 KLPGA 투어 참가 사상 첫 우승까지 거머쥐었다. 지난 2년간 14개 매치에서 패배는 김자영과의 2017년 결승이 유일하다.

박인비는 “아직 초반이다. 매치플레이 우승을 하려면 5라운드가 더 남았다”며 “마라톤인만큼 점점 더 경기감각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했다. 대회 전 기자회견에서 내년 도쿄 올림픽 출전 의사를 밝히기도 했던 박인비는 “타이거 우즈(미국)도 올림픽 출전을 희망한다고 하는데 실제로 보면 신기할 것 같다”고 했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