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EU, 지난해 미국에 180조원 무역흑자…2008년 이후 최대 규모

  • 노현섭 기자
  • 2019-05-20 21:37:30
  • 경제·마켓
EU, 지난해 미국에 180조원 무역흑자…2008년 이후 최대 규모
/블룸버그

자동차 등 미국과 무역 갈등을 빚고 있는 유럽연합(EU)이 지난해 미국과의 무역에서 2008년 이후 최대규모인 1,389억유로(180조6,000억원)의 무역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EU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에 따르면 지난해 EU는 미국에 4,065억 유로를 수출했고, 미국으로부터 2,676억 유로의 상품을 수입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EU의 가장 큰 수출시장이었고, EU의 두 번째 수입대상국에 올랐다.

EU와 미국 간 무역에선 기계류와 자동차, 화학 및 기타 공산품이 압도적으로 많아 EU 대미수출의 89%, 대미 수입의 80%를 차지했다.

EU 회원국 가운데 미국에 가장 많이 수출한 나라는 자동차 수출이 많은 독일로 1,140억 유로에 달하는 등 28%를 차지했고, 미국산 제품을 가장 많이 수입한 나라는 영국(550억 유로)으로 EU의 전체 대미 수입액의 20%를 약간 넘었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EU에 대해 자동차 산업 등과 같은 무역 불균형을 해소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