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LGU+ 긴급차 우선신호 현장 시연…소방차 앞길은 모두 파란불

이동속도 70%↑, 시간은 41% 단축

  • 임진혁 기자
  • 2019-05-22 10:39:04
  • 바이오&ICT
LG유플러스(032640)와 서울시, 중소기업 이지트래픽이 소방차나 구급차의 이동 경로 신호를 모두 파란불로 바꾸는 ‘긴급차량 우선신호(EVP)’를 실제 도로에서 시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동속도가 70%나 빨라지며 출동 시간이 절반으로 줄었다.

이번 EVP 시험은 서울 강북구 강북소방서에서 번동 사거리, 강북구청 사거리, 광산 사거리에 이르는 약 1.78㎞ 구간에서 진행됐다. 강북서 소방차와 구급차가 대형 교차로 2개를 포함한 횡단보도 12개를 통과하기 200~500m 전부터 신호등이 파란불로 바뀌었다. 긴급차량의 평균 속도는 시속 16.54㎞에서 28.10㎞로 종전보다 70% 증가했고, 이동시간은 41% 감소했다.

EVP는 신호제어센터에서 긴급차량의 위치정보를 1초 단위로 전송받아 교차로 도착 예정 시간에 맞춰 원격으로 신호를 제어하는 기술이다.

서울시와 LG유플러스는 EVP가 재난처리 골든타임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긴급차량이 신호를 무시하고 달릴 일이 사라져 교통사고 예방 효과도 기대된다.

강진동 서울시 교통운영과장은 “EVP가 자율주행 시대 미래 기술 개발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LGU+ 긴급차 우선신호 현장 시연…소방차 앞길은 모두 파란불
LG유플러스와 서울시, 이지트래픽이 서울 강북구 일대에서 진행한 국내 최초 자동중앙제어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험 중 구급차 진행 경로에 파란불이 켜져있다. 이 방식을 활용한 결과 기존 대비 이동속도가 70% 빨라지며 출동 시간이 절반으로 줄었다./사진제공=LG유플러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