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퍼퓸’ 차예련 “남편 주상욱 든든한 조력자, 늘 응원해줘”

  • 정다훈 기자
  • 2019-06-03 14:58:37
  • TV·방송
‘퍼퓸’ 배우 차예련이 남편 주상욱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KBS 새 월화드라마 ‘퍼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배우 신성록, 고원희, 차예련, 하재숙, 김민규, 연출을 맡은 김상휘 감독이 참석했다.

‘퍼퓸’ 차예련 “남편 주상욱 든든한 조력자, 늘 응원해줘”
/사진=양문숙 기자

차예련은 극중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함으로 무장한 국내 최고의 모델 에이전시 이사 ‘한지나’로 나선다. 그는 “2시간 만에 빠르게 읽은 시나리오로 재미있는 소설책 한편을 읽은 것처럼 신선하고 독특하다는 느낌을 받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상휘 감독님이 대단한 연출력 가지고 있어서 저는 믿고 참여하게 됐다”고 출연계기를 전했다.

차예련은 주상욱과의 결혼 후 4년만에 드라마 복귀작으로 ‘퍼퓸’을 선택했다. 차예련은 “오랜 만의 드라마 복귀이다. 결혼과 출산으로 4년만에 복귀하게 됐다. 다시 나가서 일을 잘 할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다”고 복귀 소감을 전했다.

이어 “신랑이 옆에서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해줬다. 내가 빨리 복귀했으면 한다고 응원을 해줬다. 이번 작품 제안이 들어왔을 때 가장 먼저 응원해주고, 자기가 육아를 담당하겠다는 확답을 받고 했다”라며 남편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언급했다.

차예련에게 주상욱은 항상 옆에서 큰 울타리가 돼 주는 존재였다. 이어 그는 “신랑이 지금도 육아를 하고 있다. 촬영도 편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잘 할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신랑이 든든한 조력자 역할. 항상 응원해주셔. 제가 빨리 복귀했으면 하는 말을 많이 해. 가장 많이 응원해주고 지지해줬어. 자기가 육아를 담당하겠다는 확답을 받고 시작했어. 오늘도 육아를 하고 있다. 옆에서 큰 울타리가 되는 존재라, 촬영도 재미있게 하고 있다.

한편 ‘퍼퓸’은 창의적으로 병들어버린 천재 디자이너와 지옥에서 돌아온 수상한 패션모델, 내일 없이 살던 두 남녀에게 찾아온 인생 2회 차 기적의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신성록-고원희-차예련-하재숙-김민규가 주인공 5인방으로 출연한다. 3일 오후 10시 첫 방송.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