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경제단체

中企 56% "남북경협에 관심있다"

중기중앙회 535곳 인식 조사
北 진출 선호 지역은 개성·평양

  • 맹준호 기자
  • 2019-06-09 17:28:51
  • 경제단체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은 남북경협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67.4%는 실제로 남북경협에 참가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 535곳을 대상으로 남북경제협력에 대한 인식조사를 한 결과 56.6%가 남북경협에 관심을 나타냈다고 9일 밝혔다.

북한 진출 시 가장 선호하는 지역은 개성(42.6%), 평양(31%), 신의주(9.9%)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은 기업 활동에 필요한 인프라가 구축된 곳이라고 중기중앙회는 설명했다.

응답 기업들은 남북경협에 관심을 갖는 이유로 ‘새로운 시장개척’(59.1%), ‘인건비 증가 등 어려운 경영환경의 돌파구’(17.2%) 등을 주로 꼽았다. 경협에 참가할 경우 ‘협동조합을 활용한 공동진출’(64%)을 선호한다는 답이 가장 많았다.

경협 활성화를 위해 시급히 해결할 사항으로는 ‘피해 발생 시 국가의 손실보상 근거 규정 마련’(33.3%) ‘북측의 남북경협 합의이행 방안 마련’(20%) ‘3통(통행·통신·통관) 문제 해결’(18.5%) ‘중소기업 전용 남북경협기금 조성’(12.7%) 순으로 답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중소기업계가 새로운 남북경협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지만 정치적 불확실성 때문에 부담을 느끼는 것도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중기 대표단은 미국 하원 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상대로 개성공단 재개 필요성을 설득하기 위해 이날 출국했다.
/맹준호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