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北, 故이희호 여사 조문단 파견 안해...조화·조전 보낸다"

  • 김민주 기자
  • 2019-06-12 14:20:28
  • 정치일반
北, 故이희호 여사 조문단 파견 안해...조화·조전 보낸다'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는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연합뉴스

북한이 고(故) 이희호 여사 장례에 조문단을 파견하는 대신 조화와 조전을 보낼 것으로 12일 전해졌다.

남북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은 “정부가 북측으로부터 조문단은 보내지 않고 연락사무소를 통해 조화와 조의를 보내겠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북한의 조문단 파견 여부는 교착 상태인 남북관계의 돌파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전날 정부는 이희호 여사 장례위원회의 요청을 받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 측에 이 여사의 부음을 전달했다.

이후 정부는 북측이 조문단 파견 또는 조전 발송 등으로 직접 이 여사에 대한 조의를 표해올 가능성을 주시하며 여러 경우에 대비해왔다. 앞서 북한은 지난 2009년 8월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 명의의 조전을 보내고, 이후 사흘 뒤인 8월 21일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 6명으로 구성된 특사 조의방문단이 파견돼 조의를 표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070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