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 급등...미중 무역갈등 영향 받아

한국 경제정책 불확실성지수는 2017년 2월 이후 가장 높아

  • 황민아 기자
  • 2019-06-13 10:42:17
  • 경제동향

세계경제, 미중, 미중무역갈등, 무역, 불확실성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 급등...미중 무역갈등 영향 받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경제

미중 무역갈등이 재점화되면서 지난달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이 큰 폭으로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 홈페이지에 따르면 5월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는 281.11로 나타났다. 이는 4월 207.09보다 크게 상승한 수치다.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는 주요 20개국 기사에서 불확실성 관련 단어가 언급된 빈도를 바탕으로 각국 국내총생산(GDP) 규모를 가중평균해 산출된다. 1997∼2015년 평균을 100으로 놓고 기준선보다 높으면 장기 평균보다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것을 뜻한다. 경제만이 아니라 정치 이슈와도 연관성이 높다는 특징이 있다.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 급등...미중 무역갈등 영향 받아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 홈페이지에 따르면 5월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는 281.11로 나타났다./연합뉴스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는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에 무역갈등 악재가 겹치며 지난해 12월 341.50까지 뛰어올랐다. 이후 1월(288.75)부터 2월 (261.46), 3월(281.03)까지 등락하다 4월 들어 크게 낮아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역협상을 두고 낙관적인 발언을 이어가며 미중 협상이 ‘노딜’을 피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진 영향이다. 그러나 해빙 분위기던 미중 갈등이 5월 초 다시 심해지면서 불확실성 지수도 1월 수준까지 높아졌다.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 급등...미중 무역갈등 영향 받아
한국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지수 홈페이지

한편 한국의 경제정책 불확실성지수는 지난 1월 기준으로 249.44를 기록해 2017년 2월(299.67) 이후 가장 높았다. 앞서 2017년 초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하며 보호무역주의가 힘을 얻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데다 국정농단 사태가 벌어지며 불확실성 지수가 높아진 바 있다.

/황민아 인턴기자 noma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