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이번엔 재원사용 놓고 버스노조 또 파업 으름장

勞 "오롯이 채용에" 쟁의 신청 예고
使 "적자상환 위해 일부 사용해야"

주 52시간 근로제로 인한 추가 인력 채용 재원이 요금 인상과 국비 보전으로 마련됐지만 실제로 재원을 어떻게 사용할지를 두고 노사가 갈등을 빚고 있다. 버스 노조는 오는 7월 초중순 파업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관계자는 13일 “25일 지방노동위원회 쟁의신청 일자를 정확하게 결정할 방침”이라며 “현재 7월 초순 즈음으로 이야기가 오가며 이에 따라 7월 중하순 파업에 돌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현재 시내버스 임단협이 진행되는 지역은 경기·충남·전북·경북·경남 등 5개 지역이다. 지난번 파업사태를 피한 지역은 서울·인천 등 대도시와 경기도 기초지자체 중에서도 준공영제를 실시하는 곳이다. 경기도 김포시 등 여기서 제외된 시군은 현재 임단협을 벌이고 있다.

노사는 7월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부담해야 하는 추가 채용 인원, 삭감수당 보전액에 대한 비용이 요금 인상으로 해결됐지만 이를 실제로 어떻게 분리할지를 두고 갈등을 겪고 있다. 자동차노련은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근무시간이 줄면서 임금이 삭감될 수밖에 없는 만큼 회사에 기존 급여 보전을 위한 임금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또 확보된 재원은 오롯이 추가 채용에 활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사측은 그동안 발생한 적자를 상환하기 위해 일부를 사용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자동차노련 관계자는 “확보된 재원이 목적에 맞게 사용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지자체가 중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