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오신환 “다음 주엔 어떤 방식이든 국회 열겠다”

“이번 주말이 마지노선…대승적 결단 내려야”

오신환 “다음 주엔 어떤 방식이든 국회 열겠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다음 주엔 어떤 방식이든 국회가 열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끝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두 거대양당의 대립으로 협상타결이 무산되면 독자적으로 국회 문을 여는 방안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번 주말이 국회정상화 협상타결의 마지노선이라고 어제 말씀드린 바 있다”며 “국민도 바른미래당도 기다릴 만큼 기다렸고, 충분한 시간을 드렸다고 생각한다. 지금부터는 의지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당이 국회정상화 의지가 있다면 본질에서 벗어난 작은 사안들은 뒤로 물리고 대승적 결단을 내리는 것이 옳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오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각 상임위별로 쟁점이 되고 있는 현안들에 대한 점검에 이미 착수한 상태다. 근 두 달 만에 열리는 국회이니만큼 국민들께 실망을 끼쳐드리지 않도록 6월 임시국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