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통상·자원

휘발유 가격 2주째 하락…전국서 가장 비싼 지역은

휘발유 가격 2주째 하락…전국서 가장 비싼 지역은

최근 오만해를 지나던 유조선 2척이 습격당하면서 국제유가가 한때 4%대로 급등했으나 국내 휘발유 가격은 2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하락 폭도 ℓ당 1.2원에서 7.4원으로 늘어 가팔라졌다.

1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1,527.7원이다. 전주 대비 ℓ당 7.4 내린 셈이다.

특히 서울 지역 휘발유 가격은 1,613.0원로 전주보다 ℓ당 10원가량 하락했다. 이에 ‘휘발유 최고가’ 자리를 제주에 내줬다.

제주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ℓ당 0.1원 내린 데 그친 1,615.5원이었다.

최저가 지역은 광주로 전주보다 ℓ당 9.7원 내린 1,505.1원이다.

상표별로는 가장 비싼 SK에너지가 ℓ당 1,540.5원을 기록했고 가장 저렴한 알뜰주유소는 1,504.2원이었다.

경유 가격 또한 ℓ당 1,389.6원으로 전주 대비 7.2원 내렸다.

액화석유가스(LPG) 차 연료인 자동차용 부탄도 ℓ당 0.05원 내린 851.8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한국이 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는 전주 대비 배럴당 0.7달러 소폭 오른 60.8달러였다.

한국석유공사 관계자는 “국제유가는 호르무즈해협 인근 유조선 피격 발생 등 중동 위기 재점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5월 원유생산 감소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3일(현지시간) 오만해를 지나던 유조선 2척이 습격당하면서 국제유가는 한때 4%대로 급등했다. 하지만 미국의 원유 재고가 증가하면서 유가 상승 폭을 제한했다.

국내 휘발유 가격에 영향을 미치지 못한데에는 정유사가 국제유가를 반영하는 데 일주일 정도가 걸리고 주유소 재고소진에는 1∼2주가 걸리기 때문이다.

국제유가 움직임이 국내에 영향을 미치기까지는 통상 2∼3주가 걸린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