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한국통' 스웨덴 제약사 회장, 文 방문 계기 통큰 투자

文대통령, 한-스웨덴 비즈니스 서밋
요한손 회장 "한국에서 초일류 이룩"
양국 정상 5G시연하며 경복궁 감상
한-스웨덴 바이오 분야 등 협력 강화



'한국통' 스웨덴 제약사 회장, 文 방문 계기 통큰 투자
스웨덴을 국빈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가 14일 오후(현지시간) 스톡홀름 앳 식스 호텔에서 열린 한-스웨덴 비즈니스 서밋에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의 바이오헬스 전략과 함께 우리가 협력하면 전 세계적으로 선도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레이프 요한손 아스트라제네카 회장)

스웨덴의 세계적 제약업체인 아스트라제네카가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을 계기로 2020년부터 5년간 한국에 총 6억 3,000만 달러(약 7,467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바이오메디컬 연구개발(R&d)분야에서는 역대 최대 규모의 외국인 투자라고 밝혔다.

레이프 요한손 아스트라제네카 회장은 14일(현지시간) 한국 무역협회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개최한 ‘한-스웨덴 비즈니스 서밋’에서 “아스트라제네카가 향후 5년간 6억 3,000만 달러를 한국에 투자한다고 발표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1999년 스웨덴의 아스트라와 영국의 제네카가 합병해서 만든 기업으로 지난해 매출 221억달러를 기록한 세계 11위 제약기업이다. 주로 심혈관, 위장, 호흡기 질환과 통증 치료 분야의 의약품을 취급하고 있으며 한국에는 1980년 아스트라가 유한양행과의 라이선스 계약으로 진출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현재 한국에서도 연구개발 인력 125명을 포함해 361명을 고용하고 있다.

요한손 회장은 이날 “저희는 한국에서 초일류 수준을 이룩할 수 있다는 것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에서 협력하겠다라는 의지를 굳히는 것이고, 이렇게 해서 의료보건 서비스에 접근권을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통상 바이오메디컬 분야 R&D의 외국인 투자 규모가 한 3,000만 불 정도인 점을 감안하면, 이번 투자가 상당히 큰 역대 최대 규모”라면서 “연구개발 분야에 집중한 투자라는 점에서 우리 혁신에 도움을 주고, 또 아스트라 제네카사를 통한 직접 고용도 지금 360명 정도를 고용하고 있는데, 추가로 20% 이상 확대될 것으로 기대를 한다”고 밝혔다 . 이와 관련 아스트라제네카와 한국 바이오협회, 코트라(KOTRA)와도 신약개발, 바이오 벤처, 해외시장 진출 기회 마련 등을 위한 3자 협력의향서(LOI)를 체결하기로 했다.

요한손 회장은 이날 문 대통령 앞에서 한국과의 각별한 인연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요한손 회장은 “굉장히 젊은 공학도로서 1970년대 한국을 처음 방문했었는데 그 이후 지속적으로 방문해왔다”며 “에릭슨에 몸담고 있을 때도 한국의 SK텔레콤과 함께 첫 5G 네트워크 개발에 협력한 바도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앞서 에릭슨 회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요한손 회장은 또 “한국은 이제 전 세계 11번째 경제 강국이 됐다는 것이 놀랍지도 않고, 이는 한국의 혁신과 자유무역에 대한 지원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스웨덴과 ‘산업협력위 설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해 바이오헬스·친환경차·ICT(정보통신기술) 등 미래산업 분야 협력을 지속하기 위한 상시 협의체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최근 스웨덴 볼보 자동차와 한국의 LG화학 간 10조원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계약을 체결하며 차세대 전기차 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두 기업의 전략적 협력은 시장을 선점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과 과학기술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내년에는 ‘코리아 스타트업 센터’가 스톡홀름에 개소되는데 양국 스타트업 간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통' 스웨덴 제약사 회장, 文 방문 계기 통큰 투자
스웨덴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스톡홀름 왕궁에서 국빈만찬 중 실비아 왕비와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스웨덴의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과 시스타(Kista Science City)에서 열린 5G 시연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다. 시스타는 스웨덴의 세계적인 이동통신장비 업체인 에릭슨과 스톡홀름시가 1970대에 같이 조성한 도시로, 유럽 내 대표적인 ICT(정보통신기술) 클러스터다.

문 대통령과 구스타프 국왕은 ‘5G 기반 비행선’의 원격 제어를 통해 지금의 화려한 광화문광장부터 과거 역사를 품은 경복궁까지의 야경을 감상했다. 또 한류 열풍의 중심에 선 방탄소년단(BTS)의 최근 영국 런던 웸블리 공연과 360도 멀티뷰 프로야구 중계 영상 등 5G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콘텐츠를 한국의 5G 단말기인 듀얼 디스플레이폰을 통해 즐겼다. 이어 두 정상은 한국과 스웨덴 간 e스포츠 친선전도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e스포츠가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이유도 알겠다. 정말 재미있다”며 “적어도 게임에서는 대한민국이 최고인 줄 알았는데, 스웨덴의 솜씨가 놀랍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한·스웨덴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한·스웨덴 경제협력 비욘드(Beyond) 60, 혁신을 위한 콜라보레이션’이라는 주제로 개최된 서밋에는 문 대통령,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 스테판 뢰벤 총리 등 양국 정부·기관 인사들과 현대자동차, 엔씨소프트, 볼보자동차, 이케아 관계자 등 230여 명이 참가했다.
/스톡홀름=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