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팔짱'으로 올바른 백스윙 톱 느껴보세요

<44>리버스 피봇 막기
어드레스때 척추 각 유지해야
클럽하나 어깨 올린채 스윙도

  • 박민영 기자
  • 2019-06-20 14:34:55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팔짱'으로 올바른 백스윙 톱 느껴보세요
양손을 교차해 어깨에 대고 스윙 동작을 해보면 척추 각도가 그대로 유지되는지 파악할 수 있다. 클럽을 이용하면 상체의 꼬임 정도도 쉽게 알 수 있다.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팔짱'으로 올바른 백스윙 톱 느껴보세요

“오버스윙을 하네.” “백스윙에서 몸이 뒤집어지잖아.” 라운드 도중 동반자로부터 이런 얘기를 듣는다면 계속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습니다. 의식을 하면서 치다 실수가 나오고 결국 그날 게임을 망치게 될 가능성이 커지죠.

정확한 백스윙 톱은 좋은 다운스윙과 임팩트를 부르는 열쇠입니다. 백스윙 톱이 잡히지 않으면 정타를 하기가 어렵습니다. 스윙 톱이 무너지는 대표적인 유형에는 오버스윙과 리버스 피봇(reverse pivot)이 있습니다. 오버스윙은 좀 더 멀리 보내기 위해 어깨 회전이 끝났는데도 손과 팔을 과도하게 보내는 것을 말하고 리버스 피봇은 어드레스 때의 척추 각이 유지되지 않고 타깃 쪽으로 기울어지는 것을 가리킵니다. 특히 리버스 피봇은 다운스윙으로의 자연스러운 전환을 가로막아 파워와 방향성을 모두 떨어뜨리기 때문에 일관된 스윙을 위해 반드시 고쳐야 하는 부분입니다.

팔이 넘어가는 것인지, 척추 각이 타깃 쪽으로 뒤집어지는 것인지 스스로 알기는 어렵습니다. 상태를 파악하고 척추 각을 유지하는 아주 간단한 방법이 있습니다. 팔짱을 끼듯이 양팔을 가슴 앞에서 교차시키고 양손은 어깨에 댑니다. 이 상태로 어드레스를 하고 스윙 동작을 해봅니다. 골프대회 중계방송에서 선수들이 몸을 풀거나 다음 샷 순서를 기다리며 이렇게 하는 것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아무 의미 없이 하는 행동이 아니랍니다. 스윙 동작을 하면서 몸통이 충분히 꼬이는지, 그리고 어드레스 때 앞으로 숙이고 타깃 반대방향으로 약간 기울여줬던 척추의 각이 유지되고 있는지를 스스로 느껴야 합니다. 클럽 하나를 손과 함께 어깨에 올린 채로 같은 동작을 해보면 백스윙 톱의 상태를 더욱 명확하게 살펴볼 수 있습니다.
/KLPGA 정회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