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미우새' 김종국, "무조건 아내가 우선" 사랑꾼 등극에 '최고의 1분'
‘미운 우리 새끼’가 1~3부 모두 20%대 시청률 고공행진으로 독보적인 주간 예능 TOP 1위를 차지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1부 20.1%, 2부 20.9%, 3부 22.8%(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로 22주 연속 20%대 시청률을 돌파했다. 이날 순간 최고 시청률은 24.5%까지 치솟았으며, 시장성과 화제성을 보여주는 2049 타겟 시청률도 8.0%로 드라마, 예능, 교양 전 장르 포함 주간 종합1위를 기록했다.

이날은 가수 백지영이 출연해 서장훈과 남다른 인연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지영은 데뷔 초 서장훈과 ‘나이트클럽’에서 부킹을 통해 만난 사이라며 오랜 절친임을 강조했다. 특히, 가요계 의리녀로 알려진 백지영은 “장훈 오빠랑 밥먹을 때는 10원도 낸 적이 없다”고 언급했다. 지영은 서장훈이 남편이랑 싸웠을 때나 힘든 일 있을 때도 “언제든 오라”고 했다며 ‘친정 오빠’ 같은 사이라고 고백했다.

박수홍은 개그맨 절친인 틴틴파이브 이동우의 마지막 라디오 방송에 응원차 특별 출연을 했다. 이동우는 한달음에 와준 절친 박수홍과 김경식을 집으로 초대해 맛있는 식사를 나누며 그동안의 사연을 풀어놓았다. 이동우는 실명 선고를 받은 후 아침마다 술을 먹었다며 “늘 술병이 쌓여 있었는데, 식구들이 아무도 나를 다그치거나 흔한 응원도 하지 않았다. 날 살린 건 가족”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학교에서 돌아온 중학교 1학년 딸 지우가 오자 삼촌들은 반가워하며 지우에게 ‘버킷리스트’를 물어보았다. 지우는 “아빠와 유럽 여행하기”라며 “예전엔 엄마가 아빠를 케어해주었지만, 이젠 내가 좀 더 크면 거의 다 할 수 있을 것 같아서…”라고 속 깊은 말을 꺼내 삼촌들을 ‘울컥’ 감동하게 만들었다.

라오스에 간 의리형제, 김보성과 이상민은 방비엥에서 ‘귀지청소’를 받았다. 얼굴팩은 물론 머리를 5번씩이나 감겨주는 두피 마사지에 깨끗하게 귀지까지 청소해주는 서비스에 이상민은 “일년에 두 번 정도는 귀지청소하러 라오스에 와야겠다”며 만족해 했다. 이어 블루라군에서 시원하게 수영을 마친 김보성은 사전 약속대로 “대한민국 파이팅”을 외치며 이단 옆차기로 다이빙을 선보여 역시 ‘의리의 김보성’임을 입증했다.

한편, 이날 24.5%까지 최고의 1분 시청률을 치솟게 만든 주인공은 김종국이었다. 셋째를 임신한 하하♥별 부부를 위해 종국은 김종민과 함께 특별한 식사 자리를 만들었다.

김종국은 하하에게 “아내와 아이들 중 누가 더 우선이냐”고 질문하자, 잠시 고민하던 하하는 남다른 가족애를 드러냈다. 그는 “사랑하는 와이프를 만났을 때 용기가 생겼다”며 자신이 비록 겁쟁이지만, 별을 지키기 위해선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가 태어나서는 “세상에서 느끼지 못하는 사랑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그는 “아이만 상상하면 눈물이 난다”며 “‘아이를 위해 죽을 수 있냐’라고 물으면, 난 바로 ‘응 나 죽을게’라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국이 “그럼 아내를 위해서는?”이라고 재차 묻자 하하는 “아, 일주일만 줘”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하는 “줄 게 많다. 죽어줄게. 그런데 시간을 좀 달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김종국은 “자신은 무조건 아내가 우선”이라고 답했다. 이에 하하는 “어휴~최수종 나셨네” ”대단한 사랑꾼이네”라고 놀렸다. 하하는 자신은 “어릴 때 화끈한(?) 가족들 때문에 외식을 한번 제대로 한 적 없다”고 털어놓자 김종국은 “우리 아버지는 6시 15분이면 항상 집에 들어와!” “아버지의 검소한 생활습관 때문에 외식이 없었다”고 고백했다. 하하는 “(종국) 어머님 소원이 아버지가 술먹고 늦게 들어오는 거래”라고 해 스튜디오에 있던 종국母까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이 장면은 24.5%까지 최고 시청률이 치솟으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어 하하가 연예인과 결혼은 어떠냐는 질문에 김종국은 “생각 없다”, 종민은 “좋다”고 답했다. 이에 김종국은 즉석해서 전소민과 김종민의 전화 소개팅을 이어줘 과연 실제 두 사람이 만날지 궁금증을 안겨줬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