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황교안 "아들 스펙 거짓말 아니다"

"낮은 점수 높게 이야기했어야 거짓말"

황교안, 숙명여대, 한국당, 아들, KT, 채용, 특혜

황교안 '아들 스펙 거짓말 아니다'
지난 20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숙명여대를 방문해 학생들에게 특강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아들 ‘스펙 발언’과 관련해 “낮은 점수를 높게 이야기했다면 거짓말이다. 그 반대도 거짓말이라고 해야하냐, 거기까지만 말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한국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숙대 강연 논란에 대해 거짓말이니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황대표는 ‘거짓말 자체는 인정할 수 없냐’는 질문에는 “제가 말씀드린 그대로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아울러 ‘국민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한 발언’이었다는 지적에는 “여러분들의 말을 잘 경청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황대표는 20일 숙명여대에서 열린 ‘대한민국 청년들의 미래와 꿈’ 특강에서 “내가 아는 청년은 학점이 3점도 안되고 토익은 800점 정도로 다른 스펙이 없다”며 한 청년의 대기업 취업 일화를 소개한 뒤 “사실 내 아들”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황 대표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아들 일화로 보다 가깝게 다가가려고 얘기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사과는 없었다.

한편 황 대표는 국정조사 등 한국당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만 국회에 등원한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원내 투쟁을 병행하겠다는 것”이라며 “경제 민생도 무너져가고 있지만 안보가 특히 어렵다”며 “이 점을 감안해서 원내외 투쟁을 병행하는 방침”이라고 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