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뭉쳐야 찬다' 허재, 정해인 닮았다는 시청자 댓글에 '함박웃음'
‘버럭’ 허재가 ‘뭉쳐야 찬다’ 시청자 반응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오늘(27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 3회에서는 첫 공식 경기에 나서는 어쩌다FC의 모습이 공개된다.

각 스포츠 종목에서 정점을 찍은 전설들이 ‘축구’로 뭉친 어쩌다FC는 팀 결성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으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운동부 선배들의 눈치를 보는 감독 안정환, ‘톰과 제리’ 이만기&심권호, ‘버럭’ 허재 등 전설들의 찰떡같은 캐릭터와 호흡이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어쩌다FC 멤버들은 “첫방송 이후 지인들에게 연락을 많이 받았다”며 “주변 관심이 놀랍다”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이에 MC 김용만과 김성주는 시청자들의 댓글을 읽으며 전설들에게 최근의 분위기를 전했다.



레전드 스타들은 한 명 한 명 허를 찌르는 시청자들의 댓글을 읽으며 울고 웃었다. 특히 본인 차례가 오자 “나는 그냥 넘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던 허재는 “정해인을 닮았다”는 댓글에 “배우인가?”라고 크게 기뻐하며 그동안 보인 적 없던 함박웃음을 지었다는 후문.

시청자들의 댓글로 천국과 지옥을 오간 레전드 스포츠 스타들의 모습은 27일(목)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