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일본 출장 辛, 내주 사장단 미팅 메시지 뭘까

16일부터 5일간 회의 주재
미래 성장동력 등 논의할듯

  • 박시진 기자
  • 2019-07-09 17:24:50
  • 기업

롯데, 롯데지주, 롯데호텔, 롯데쇼핑

일본 출장 辛, 내주 사장단 미팅 메시지 뭘까

롯데그룹이 오는 16일부터 5일간 신동빈 회장 주재로 하반기 사장단 회의를 개최한다.

9일 롯데에 따르면 신 회장은 16∼20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올해 하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을 주재한다. 회의에는 롯데 각 계열사 대표와 지주사 임원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과거 하반기 회의보다 하루 더 늘어난 이번 VCM은 16∼19일에는 식품·유통·화학·호텔 등 4개 사업 부문의 사장단 회의가 차례로 열린다.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우수 실천사례를 모아 신 회장에게 보고하는 식으로 회의가 진행된다. 이날 회의는 신 회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제시한 과제를 얼마나 실현했는지 중간점검의 차원이자 미래 먹거리를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의 한 관계자는 “신 회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관심을 가졌던 화두나 키워드를 점검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올해 초 신년사에서 디지털 전환에 기반을 둔 비즈니스 혁신과 성공보다는 빠른 실패를 독려하는 조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1월 말 열린 상반기 사장단 회의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사례를 제시하며 미래성장을 위한 과감한 투자와 고강도 혁신, 기업의 미래가치를 반영하는 주가 관리 등을 주문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신 회장이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일본을 방문해 정·재계 인사를 만나고 돌아와 열리는 회의인 만큼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하고 있다. 특히 일본에서 태어나 성장한 신 회장은 4년 전 도쿄에서 열린 장남 결혼식의 피로연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하객으로 참석했을 정도로 아베 총리와 돈독한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등 수출규제에 직접 연관돼 있지는 않지만 국내 소비자에게 ‘일본 기업’이라는 꼬리표를 완전히 떨쳐내지는 못하고 있다. 유니클로나 무인양품과 같이 일본 기업과 합작사도 많아 양국 간 갈등이 장기화하면 불매운동 등에 따른 영향이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 유니클로의 경우 롯데쇼핑(023530)이 49%, 무인양품은 롯데상사가 40%의 지분을 갖고 있고 이들 업체의 국내 매장이 대부분 롯데 유통 계열사 안에 입점해 있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