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성동일X배성우 ‘변신’...올 여름 가장 무서운 공포 영화로 등극할까
올여름 극장가를 뒤흔들 극강의 공포 스릴러 영화 <변신>이 전대미문의 공포특급 제작보고회를 열며 8월 21일, 여름 극장가 데뷔를 알렸다.

<변신>의 제작보고회에는 배성우, 성동일, 장영남, 김혜준, 조이현, 김강훈 그리고 김홍선 감독이 모두 참석해 ‘변신 괴담’의 실체를 풀어나갔다.

<변신> 제작보고회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보다 ‘가족 안에 악마가 있다’는 컨셉을 살린 배우들의 스포일러 방지 토크 였다. 사회자의 “악마는 이 안에 있습니까?”라는 촌철살인 질문에 배성우, 성동일은 “스포일러라 답변할 수 없다”며 재치 있게 응수했다. 첫째 선우 역의 김혜준은 가족으로 변신한 악마와 진짜 가족의 차이점에 대해 “악마를 일차적으로 구분하기 매우 어렵다. ‘숨어든다’는 표현이 딱 맞는 것 같다”며 악마가 숨어든 가족의 기이하고 섬뜩한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사진=양문숙 기자




이번 영화를 통해 처음으로 공포 장르에 도전한 성동일은 “<변신>은 현실성(리얼리티) 있는 연기에 중점을 뒀다. 가장 현실적인 공포감을 선사하고 싶었다”며 연기 주안점을 전했다. 배성우 역시 최근 이어지고 있는 사제복을 입은 캐릭터 열풍에 대해 “남다른 캐릭터를 표현하겠다는 것 보다 굉장히 현실적인 구마사제이자, 악마가 숨어든 가족의 삼촌에 가깝게 연기하고 싶었다”고 의도를 전했다. 김홍선 감독은 “<변신>의 신의 한 수는 배우들의 연기다. 배우들의 시나리오 해석력이 정말 신의 한 수 였다”며 베테랑 배우들과 신인 배우들의 조화로운 앙상블을 예고했다.

<변신>의 타이틀 롤인 배성우의 다짐도 들어볼 수 있었다. 배성우는 “부담감이 앞섰지만 <변신>은 가족들과 같이 호흡은 맞춰 가는 작품이다. 가족의 이야기답게 모든 배우의 분량이 잘 어우러지는 영화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신인 배우들의 깨알 이벤트도 눈길을 끌었다. 이날 ‘변신왕’으로 뽑힌 가족의 막내 우종 역할의 김강훈은 수상 세레모니로 희로애락을 한 컷에 담은 표정을 선사하며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여기에 배성우도 사회자의 요구에 절제된 희로애락 표정을 보여주며, <변신> 배우들 만의 차원 높은 유머를 선사하기도 했다. <변신>팀의 최연장자 성동일은 행사 말미에 참석한 언론매체에 큰 절을 올리자고 제안하며, 단단한 팀워크를 선보이기도 했다. 여기에 공포 조명 포토타임까지 더해지며 참석자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 <변신>은 올여름 볼만한 공포 영화를 기다려온 관객들에게 단비가 되어줄 것으로 보인다.

/사진=양문숙 기자




/사진=양문숙 기자


/사진=양문숙 기자


영화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스릴러. 전에 없던 신선한 설정과 배우들의 빈틈없는 연기가 만난 영화 <변신>은 2019년 8월 21일(수), 새로운 체험형 공포스릴러를 보여줄 것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