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트럼프 "구글 반역 행위 짚어봐야"…美 '실리콘밸리 때리기' 계속된다

트럼프 "구글, 中정부와 일해"
의혹 제기하며 조사 착수 지시
反독점법 이어 공세 수위 높여

  • 손철 기자
  • 2019-07-17 15:29:28
  • 기업
트럼프 '구글 반역 행위 짚어봐야'…美 '실리콘밸리 때리기' 계속된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와 의회가 실리콘밸리의 거대 정보기술(IT) 기업들에 대한 규제 강화를 추진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구글의 반역 혐의를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블룸버그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구글과 관련해 제기된 반역죄 주장을 살펴보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도 “억만장자 투자자 피터 틸은 구글이 반역죄로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구글이 중국 정부와 일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는데 우리는 이를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빅데이터 분석업체 필런티어와 결제 서비스 회사 페이팔의 창업자인 틸은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실리콘밸리의 유력 기업인 중 거의 유일하게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 인사다. 그는 14일 구글이 중국 정보기관에 침투당했는지 연방수사국(FBI)과 중앙정보부(CIA)가 조사에 나서야 한다면서 구글 계열사인 딥마인드가 개발한 인공지능(AI)은 잠재적 군사무기로 간주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구글의 반역 혐의와 관련해 “틸은 이 사안을 누구보다 잘 아는 위대하고 뛰어난 사람”이라고 부추겼다.

틸과 팰런티어를 공동 창업한 조 론즈데일도 이날 CNBC방송에 “구글은 애국적인 회사가 아니다”라며 “중국 정부가 많이 개입돼 있다는 것은 실리콘밸리의 모든 사람이 안다”고 주장했다.

구글은 지난해 중국 당국의 입장을 고려해 검열된 검색엔진 ‘드래건플라이’ 출시를 준비 중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과 비판에 시달렸다.

구글은 회사의 존망을 가를 수도 있는 반역 혐의에 대해 “우리는 중국군과 함께 일하지 않는다”고 밝혔지만 미국 정관계의 압박은 이미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달 미 하원은 구글을 필두로 애플·아마존 등이 “전자상거래와 통신·콘텐츠에서 시장을 통제하고 있다는 증거가 나타나고 있다”며 거대 IT 기업들이 시장 경쟁을 막고 소비자의 이익을 침해하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법무부가 구글의 반독점법 위반 행태를 조사할 준비에 들어갔다”며 “구글이 이에 따른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회사에 엄청난 부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욕=손철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