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올 상반기 일본 찾은 한국인 작년보다 3.8% 감소

  • 김민정 기자
  • 2019-07-17 22:41:22
  • 정치·사회
올해 들어 일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사상 최다 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한국인 방문객은 외려 줄고 있다.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제 징용 배상 판결을 놓고 한·일 관계가 악화한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

17일 일본정부관광국(JNTO)에 따르면 지난 6월 일본을 찾은 외국인 여행자 수(추계치)는 작년 동월 대비 6.5% 증가한 288만명이었다. 이로써 올 상반기에 일본에 온 외국인 여행자는 작년 동기보다 4.6% 많은 총 1,663만 3,600명으로 반기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관광 시장에서 중국인에 이어 2번째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한국인은 지난 6월에 61만1,900명이 일본을 찾아 0.9%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올 상반기 일본에 온 한국인은 총 386만 2,7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8%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방일 한국인 관광객은 월별로 차이가 있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감소세가 뚜렷한 모습이다. 지난 1월 77만9,383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0% 준 것을 비롯해 3월(5.4%↓), 4월(11.3%↓), 5월(5.8%↓)에 감소했다. 2월(1.1%↑)과 6월(0.9%↑)에 소폭 증가했지만, 전체 방일 외국인이 월평균 5%가량 늘어난 점을 고려하면 한국인의 일본 관광 외면 현상이 확연함을 알 수 있다.

한편 다바타 히로시 일본 관광청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수출규제 조치 이후 일부 관광 취소 사례는 있다면서도 “대다수를 차지하는 개인 여행에 대한 영향은 한정적이어서 현시점에서 큰 영향은 없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