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급하게 달리다 무릎에서 '뚝'...관절염에 무릎 꿇을 건가요

축구·야구·농구 등 무리한 점프땐
재생 안되는 무릎 반월연골판 파열
초기통증 미미해 방치하기 쉽고
악화땐 관절잠김·퇴행성 관절염
근육강화·꾸준한 스트레칭 해줘야

급하게 달리다 무릎에서 '뚝'...관절염에 무릎 꿇을 건가요

갑자기 방향을 바꾸거나 태클을 당하고 점프 동작이 많은 축구·야구·농구·테니스 등을 즐기다 보면 젊은층이라도 무릎·발목 관절 부상을 당하기 쉽다. 자주 다치는 무릎 관절 중 하나가 반달 모양 또는 C자형 연골조직인 반월연골판이다. 끝 부분이 둥근 넙다리뼈(대퇴골)와 평평한 정강이뼈(경골)가 만나 무릎 관절을 이룰 때 바깥쪽에 생기는 빈 공간을 채워줘 무릎에 가해지는 하중·충격을 흡수한다.

하지만 하중·충격이 크면 연골판이 찢어질 수 있다. 파열 시 순간 통증과 함께 ‘뚝’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으며 초기 통증은 심하지 않은데 시간이 지나면서 무릎이 점점 붓고 뻣뻣해지면서 뻐근한 통증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 안쪽과 바깥쪽 연골판 중 피부와 가깝고 신경이 민감한 바깥쪽이 찢어지면 굉장히 아프다.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파열된 연골판 조각이 위아래 뼈 사이에 끼여 무릎이 구부려지지도, 펴지지도 않는 관절 잠김(locking)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50대 이상 장노년층에서는 반월연골판이 퇴행성 변화로 약해지고 얇아져 비교적 작은 외력에도 파열될 수 있다. 쪼그려 앉거나 제자리에서 앉았다 일어나는 일상적 생활동작 중에 손상되기도 한다.

반월연골판 파열은 X선 영상으로 확인되지 않는다. 정형외과 전문의가 신체검사와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등을 통해 파열 위치·정도·범위를 파악한 뒤 증상, 나이, 활동, 퇴행성관절염 정도, 이전 병력 등을 고려해 치료방법을 결정한다.

한 번 손상된 반월연골판은 재생되지 않는다. 손상 부위가 적거나 파열 정도가 미미하면 2~4주간 활동제한, 부목, 소염제, 냉찜질 등 보존적 치료로 통증·부종을 줄여주면서 경과를 관찰한다. 통증·부종이 있으면 진행속도가 빨라지므로 증상이 있을 때 적당한 진통소염제를 쓰는 게 관절염 악화를 막는 데 도움이 된다.

손상이 심하면 손상된 부분을 절제하고 주위를 다듬거나 찢어진 연골 조직을 봉합하는 등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환부를 1㎝ 미만 절개하고 관절내시경으로 수술하므로 상처가 작고 회복이 빠르다. 프로 스포츠 선수들도 수술 후 3~6개월 정도 재활기간을 거치면 경기에 복귀할 수 있다.

장기모 고려대 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하면 찢어진 반월연골판 조각이 통증·부종 등을 일으켜 일상생활·운동이 제한되고 관절연골 손상, 퇴행성관절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평소 골반·다리 전반의 근육강화 운동과 스트레칭을 해주는 게 무릎관절은 물론 신체 전반의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용석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연골판절제술은 잘못된 연골판으로 인한 무릎관절 연골 손상과 퇴행성 변화를 예방하고 늦추기 위한 것이므로 젊은층·중년층이 주된 대상이며 50~60대 이상은 안 하는 게 좋다고 보는 견해가 우세하다”고 조언했다.

연골판이 2분의1~3분의2 정도 손상됐다면 사망한 사람의 연골판을 면역처리한 제품을 이식하기도 한다. 퇴행성 변화가 많이 진행됐으면 이식수술의 효과가 떨어져 45세 이하 연령층에만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