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현대차 매출액 10% 줄면 부산차부품업 부가가치 15% 줄어

BISTEP, 완성차업체-부산 자동차부품산업 간 관계 분석
현대차 납품 의존도 르노삼성·GM 10배

  • 조원진 기자
  • 2019-07-19 16:28:27
  • 전국
현대차 매출액 10% 줄면 부산차부품업 부가가치 15% 줄어
부산지역 내 자동차부품 업체의 완성차별 납품 의존도./제공=부산산업과학혁신원

부산 자동차부품업은 현대자동차의 매출액 변동에는 민감하지만 르노삼성자동차나 GM의 매출액 변동에는 영향이 크지 않다는 분석이 나왔다.

부산산업과학혁신원(BISTEP)은 19일 ‘완성차업체의 매출액 변동이 부산 자동차부품업 총요소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를 통해 완성차 업체와 지역 자동차부품 산업 간 영향을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대차 매출이 10% 줄어들면 부산 자동차부품업 생산성은 10∼15% 감소해 민감한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같은 조건에서 르노삼성차는 0.7~1.1%, GM은 0.0~0.8%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현대차로 인한 지역 자동차부품업체 부가가치 손실은 3,077억원에서 많게는 4,731억원 정도이며 르노삼성차는 221억원에서 350억원, GM은 최대 246억원 정도이다.

현대차의 영향이 르노나 GM보다 큰 것은 부산 지역 자동차 부품업체의 현대차 의존도가 상대적으로 높았고 현대자동차의 기업 규모가 르노나 GM보다 크기 때문인 것으로 BISTEP은 분석했다.

BISTEP 관계자는 “부산 자동차부품기업의 현대차 종속성은 높다고 볼 수 있으나 르노와 GM에 대한 종속성은 크지 않다”며 “만약 지역의 자동차부품업이 외부 충격에 대해 안정적인 성과를 얻고자 한다면 거래처 다변화 등의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BISTEP이 수행하고 있는 부산 자동차 부품산업의 산업 구조 혁신방안 연구에도 반영될 예정이다. 산업구조 혁신방안은 30일 해운대그랜드호텔에서 부산시와 부산산업과학혁신원이 지역 자동차부품산업 혁신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하는 ‘부산 자동차부품산업 혁신전략 심포지엄’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