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대유플러스, 태양광발전소 6·7호기로 태양광 신사업 본격화한다

대유플러스, 태양광발전소 6·7호기로 태양광 신사업 본격화한다
대유플러스가 17일 광주 위니아대우 본사에서 개최한 ‘대유태양광 발전소 6·7호기’ 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유
대유플러스(000300)가 ‘대유태양광 발전소’ 6·7호기를 짓고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본격화한다.

대유플러스는 17일 광주시에 위치한 위니아대우 본사에서 대유태양광 발전소 6·7호기 준공식을 열었다고 22일 밝혔다. 행사에는 대유플러스를 비롯한 대유위니아(071460)그룹 계열사 임원단과 KT 등 관계사, 지역 태양광발전 사업자 등이 참석했다.

대유태양광 발전소 6·7호기는 위니아대우 물류창고 건물 지붕에 총 2.4MW 규모로 3월에 착공해 7월 준공됐다. 월 생산 전력량은 280MWh 이상으로 광주시 내 약 2,800가구 이상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이는 연 1,300t가량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가 있다는 게 대유 측의 설명이다.

대유플러스는 대유위니아 그룹 내에서 정보통신·신재생 에너지·전장 등 신사업을 주로 담당하는 회사다. 조상호 대유플러스 대표는 “이번에 준공한 대유태양광 발전소 6·7호기는 자연의 훼손 없이 기존 건축물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건설함으로써 친환경 에너지를 기반으로 하는 도시형 태양광발전소”라며 “에너지저장장치(ESS), 수소자동차, 전기차 충전소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전소의 설계·구매·시공을 담당하는 EPC 사업자로는 KT가 참여했다. KT는 ICT, 사물인터넷(IoT) 기반 기술을 활용한 KT-MEG 관제센터의 발전소 정보 모니터링을 통해 태양광발전소의 운영 현황을 원격 관제하고 발전 효율 저해 요소를 사전 검출해 안정적인 운영을 지원한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대유플러스, 태양광발전소 6·7호기로 태양광 신사업 본격화한다
광주광역시 위니아대우 물류창고 건물 지붕에 설치된 대유태양광 발전소 6·7호기 /사진제공=대유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