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中, 국가휘장 훼손에 “중앙 권위에 도전 용납 안 해”

  • 노현섭 기자
  • 2019-07-22 10:57:09
  • 정치·사회


中, 국가휘장 훼손에 “중앙 권위에 도전 용납 안 해”
21일 중국 중앙정부를 대표하는 기관인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 앞의 중국 국가 휘장이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대에 의해 훼손돼 있다./홍콩=AFP연합뉴스

중국이 홍콩에서 이어지고 있는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과정에서 시위대가 국가 상징물인 휘장에 계란을 던지고 먹칠을 한 데 대해 “국가 권위에 도전하는 행위”라며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다.

22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등은 중국 국무원 홍콩 사무 판공실과 중국 중앙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 홍콩 특별행정구는 일제히 이번 시위 사태를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중국 국무원 홍콩 사무 판공실 대변인은 성명에서 “21일 저녁 일부 과격 시위자들이 중국 중앙 정부의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의 국가 휘장에 검은색 페인트를 던지고 외벽에 모욕적인 문구를 쓰고 청사 진입을 시도했다”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이런 행위는 대놓고 중앙정부의 권위에 도전하고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의 마지노선을 건드린 것으로 매우 엄중하고 나쁜 영향을 끼쳐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홍콩 경찰이 적시에 적절한 행동을 취하는 것은 매우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특구 행정부가 법에 따라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해서 홍콩 주재 중앙정부 기구의 안정을 수호하고 홍콩 법치를 유지하며 범죄자들을 엄중히 처벌하는 것을 확고히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홍콩 특구 정부도 성명에서 홍콩 주재 연락 판공실은 중국 중앙 정부가 만든 중요 기구 중 하나로 시위대가 청사를 공격해 국가 휘장을 더럽힌 것은 국가 주권에 도전하는 행위이므로 법에 따라 엄중히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정부를 대변하는 관영 매체들도 일제히 홍콩 시위대의 국가 휘장 훼손 사건을 집중적으로 보도하며 대대적인 비난에 나섰다.

인민일보는 이례적으로 1면에 홍콩 관련 논평에서 시위대가 국가 휘장과 국가, 민족을 모독하는 행위를 했다고 지적하면서 “이는 홍콩의 법치를 짓밟았을 뿐만 아니라 중앙 정부의 권위에 도전하는 것으로, 일국 양제의 마지노선을 건드리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고, 환구시보는 “중국 중앙 정부의 권위에 도전하는 행위는 결코 좋은 결말이 있을 수 없다”면서 강력한 대응이 있을 것임을 암시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