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인터뷰] 구혜선이 ‘연애’를 적극 추천하는 이유

신작 ‘눈물은 하트 모양’ 출간

  • 정다훈 기자
  • 2019-07-22 19:41:30
  • 문화
영화감독, 화가, 배우, 작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창작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구혜선이 신작 소설 ‘눈물은 하트 모양’을 출간했다.

첫 소설 ‘탱고’(2009)를 시작으로 ’구혜선의 첫번째 요술이야기‘(2010), ’복숭아나무‘(2012) 등의 책을 발매한 이후 7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로맨스 소설인 ‘눈물은 하트 모양’은 좀처럼 예상하기 힘든 성격의 소유자인 여주인공 소주와 그의 매력에 끌려들어 가는 남자 상식의 이야기를 그렸다. 어쩌면 모두의 첫사랑 이야기이자 구혜선의 실제 연애담이 담겼다.

[인터뷰] 구혜선이 ‘연애’를 적극 추천하는 이유
(사진=HB엔터테인먼트 제공)

구혜선은 “지나보면 아무것도 아닌 그때의 사랑. 그때만큼은 심각했고 비굴했고 유치했고 그래서 ‘웃픈(웃기면서도 슬픈)’ 이십 대의 연애. 이 소설을 읽는 모든 이가 내 어릴 적 미친 연애와 함께 즐겁길 바란다”고 털어놨다.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신작 소설 집필 기념 인터뷰를 위해 만난 구혜선은 “지금 결혼한 분(안재현)의 이야기는 아니다. 결혼한 그 분도 알고 있는 그 전에 만났던 사람과의 이야기를 담았다.”고 말했다. 서로의 각기 다른 지난 연애 편지를 함께 소리내서 읽어볼 정도로, 비밀이 없는 구혜선 안재현 부부는 상대의 예술활동을 긍정적으로 이해했다.

“연애도, 결혼도 판타지로 시작하지만 결국 현실로 끝난다. 내가 작아지는 순간들이 많이 오더라. 그런 감정들을 겪고 글로 표현하는 일들이 즐거운 거 같다. 이 모든 걸 이해해주는 남편이 있어 가능했다. 제가 자유로운 편이라 저 같아도 이런 저와 같이 살기 어려울 것 같다. 항상 남편에게 함께 살아줘서 고맙다고 말한다.(웃음) ”

원제는 ‘소주의 상식’이었지만 출판사가 권한 젊은층을 위한 제목인 ‘눈물은 하트 모양’으로 선택하게 됐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원 제목에 담고 싶었던 구혜선의 의도는 “상식이가 소주가 되어가는 과정을 진지하지 않게 풀어내고 싶었던 것” 그는 “내용도 그렇지만 상식이가 결국 소주에게 빠져들어서 소주의 것이 되니까 그런 제목을 생각했다”고 밝혔다.

“어떤 사람에게 다른 사람의 존재가 들어오기까지, 사랑의 본질에 대한 것들을 탐구하는 이야기다. 자아가 뚜렷한 것 같지만 자아가 없는 사람과 그를 지켜보는 사람을 통해 ‘연애와 사랑이 과연 뭘까’ ‘결혼이 연애의 완성일까’ 하는 고민들에서 나온 저만의 사랑에 대한 탐구이기도하다.”

실제로 구혜선은 20대 시절 소주를 너무도 애정했다고 한다. 아니 남자친구에게 차인 뒤 소주를 연달아 들이키면서 상처를 씻어내고자 했단다. ‘소주’라는 캐릭터엔 구혜선의 무대포적(?)인 행동들이 녹여져있다.

“예전 연애에 시련을 당하고 소주를 엄청 먹었다. 전화도 막 하고. 남자친구 문 앞에서 문을 두드리는 가 하면, 답이 없으면 담도 넘어가고 괴상한 짓들을 했었다. 지금의 나였다면 절대 그렇게 못했을 텐데 말이다.”

실제 연애 담이 담긴 이번 소설은 시나리오로 먼저 시작됐다. 그는 “나한테는 내 작품들 모두 새끼 같은 작품이니까 꼭 영화가 아니어도 되지 않을까 싶더라. 소설로도 충분히 작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인터뷰] 구혜선이 ‘연애’를 적극 추천하는 이유

[인터뷰] 구혜선이 ‘연애’를 적극 추천하는 이유
(사진=HB엔터테인먼트 제공)

다만 구혜선이 걱정했던 건 제목과는 다르게 말랑 말랑한 연애 이야기는 아니라는 점. 그 지점에 대해서도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저는 조금 사실 걱정했던 게 책이 너무 예쁘지 않나. 제목도 말랑말랑해서. 그런데 책 내용은 되게 달콤하고 말랑말랑한 게 아니다. 굉장히 상처 받아서 이상한 행동을 반복하는 여자를 알아 가는 남자와 연민을 느끼면서 사랑을 알아가는 지점인데 사실 이해할 수 없는 여자의 이야기다. 그냥 느끼는 대로 보셨으면 좋겠다. ”

안재현과의 연애담을 책으로 쓰고자 하는 계획은 없다고 했다. 구혜선은 “‘신혼일기’를 통해서 많이 보여준 것 같다. 신혼집에서 연애하는 것처럼 지금은 절대 나올 수 없는 모습들이 영상 속에서 나온 것 같다.” 며 “이미 보여드려서 책으로 더 보여드릴 건 없을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을 이어갔다.

구혜선은 인터뷰 내내 연애를 적극 권장했다. 본인이 다양한 연애를 통해 인생을 배웠기 때문이다. 구혜선의 표현대로라면 “이런 불나방 같은 사랑 많이들 하길 바란다”이다. 여기에 덧붙여 “추후 내 자식에게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열렬한 사랑은 경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시절 연애는 최대한 많이 하길 추천하는 편이다. 연애를 해야 인간의 본질을 알게 되는 것 같다. 좋은 일도 있었고, 상처받는 일도 있었다. 연인은 동성 친구와는 다른 굉장히 깊은 관계를 맺지 않나. 한 남자를 만나면서 정말 발가벗겨진 느낌까지 받을 수 있는 것 같다. . 또 연애를 통해 ‘나를 사랑하자’는 마인드가 보다 자리잡게 됐다. 이젠 소주가 아닌 독주를 먹고 있다(웃음)”

구혜선이 가장 하고 싶은 일은 본업인 배우의 일로 관객들에게 찾아가는 것이다. 기존의 캔디 같은 이미지만이 아닌 새로운 캐릭터로도 변신하고 싶은 열망 역시 크다. 그는 “매일 매일 늙어가니까 한 살이라도 어릴 때 해야 하지 않나 싶다”며 배우 일에 대한 애착을 보였다.

“대중들에게 배우 구혜선의 이미지는 캔디 같은 이미지로 각인된 것 같다. 전문직을 맡으면 연기력 논란이 생기는 경우가 있더라. 지금은 반반이다. 대중도 이해할 수 있고 나 스스로도 소화할 수 있는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 ”

한편, 구혜선은 오는 8월 쯤 반려동물 관련 서적을 출간 할 계획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