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애프터' 제작비 대비 400% 수익 달성에 이어 속편 제작 확정

  • 김주원 기자
  • 2019-07-24 01:25:01
  • 영화
오는 8월 22일 국내 개봉을 확정한 로맨스 블록버스터 <애프터>가 전세계 흥행 돌풍에 힘입어 속편 제작을 확정해 화제를 모은다.

'애프터' 제작비 대비 400% 수익 달성에 이어 속편 제작 확정
사진=판씨네마 (주)

모범생 ‘테사’가 반항아 ‘하딘’과의 강렬한 첫 만남 이후 모든 게 뒤바뀌는 로맨스 블록버스터 <애프터>가 상상을 초월하는 경이로운 기록을 세우며 후속편 제작을 확정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특히 히어로 파인즈 티핀(‘하딘’ 역)과 조세핀 랭포드(‘테사’ 역)가 1편에서의 커플 케미를 고스란히 이어간다고 전해져 팬들을 설레게 만들고 있다. <애프터>는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등 전세계 17개국에서 단숨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신드롬이라고 일컬어지는 핵폭탄급 인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실제로 제작비 대비 400%의 월드 와이드 수익을 달성하는 큰 성공을 거둬들여 곧바로 속편 제작까지 확정 짓게 된 것. 원작자이자 1편의 제작을 맡았던 안나 토드와 <트와일라잇>,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스텝 업> 제작진까지 모두 속편으로 복귀할 것으로 전해져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특히 로맨스 블록버스터 <애프터>의 후속편 제작을 간절히 바라왔던 이들이 있었으니 이는 바로 전세계 애프터네이터(Afternators). 이들은 ‘하딘’(히어로 파인즈 티핀)과 ‘테사’(조세핀 랭포드)의 실제 커플 소취를 염원하며 합성짤을 만드는 등 시리즈 제작에 대한 요청을 쏟아내 왔다. 이들의 열광적인 호응에 힘입어 ‘하딘’과 ‘테사’의 현실 연애 케미를 계속해서 지켜볼 수 있게 되었다. 이에 원작자 안나 토드는 “팬들 덕분에 첫번째 영화를 전세계적으로 성공시킬 수 있었다”며 전세계 애프터네이터에 대한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일찌감치 속편 제작을 확정하고 전세계적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는 <애프터>는 8월 22일 개봉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