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국방 "러, 韓영공 넘어가..韓·日 방문때 논의"

에스퍼 신임 장관 "韓, 억지 위해 분명히 대응한 것"

  • 노희영 기자
  • 2019-07-25 14:55:24
  • 정치·사회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영공, 한국, 러시아, 일본

美 국방 '러, 韓영공 넘어가..韓·日 방문때 논의'
마크 에스퍼 신임 미국 국방장관이 24일(현지시간) 국방부 청사로 첫 출근을 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알링턴=로이터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신임 미국 국방장관이 24일(현지시간)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과 관련해 ‘한국 영공(South Korean airspace)’이었다고 분명히 밝히면서 한일 방문 시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상원 인준을 거쳐 임명된 에스퍼 장관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가 기억하는 한 러시아 군용기가 남쪽으로 비행한 것은 새로운 사실이 아니며 그들이 한국 영공으로 넘어갔다는 사실이 새로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마 (한국 영공 침범이) 처음이 아니냐’라는 질문에 “그렇다. 자세히 살펴보지는 못했지만 그것이 내가 이해하는 바”라면서 “한국은 일종의 억지를 위해 분명히 대응했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한국의 경고사격에 대한 일본의 비난과 관련해 ‘이 사안이 (한일) 양국 및 미국과의 관계에 어떠한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내가 그들(한국과 일본)을 만나게 되면 그들과 논의하고자 하는 사안들 중 하나”라고 답했다.

앞서 교도통신은 에스퍼 장관이 다음달 초 한국과 일본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에스퍼 장관은 지난 16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도 한국과 일본을 방문할 것이냐는 질문에 “틀림없이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23일 오전 러시아 폭격기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 1대가 독도 인근의 한국 영공을 침범했다. 이에 공군은 전투기를 긴급 출격시켜 차단기동과 함께 360여발의 경고사격을 가했다.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도 긴급 발진을 했으며 당시 일본 정부는 한국과 러시아 정부에 각각 “우리(일본) 영토에서 이러한 행위를 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억지주장을 하며 항의했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