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구해줘 홈즈' 장동민X김동현, 의뢰인 취향저격하며 승리
7월 2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 작업 공간 겸 주거 공간 구하기 1탄 대결은 복팀의 ‘인테리어 금손 하우스’가 승리했다.

사진=MBC ‘구해줘! 홈즈’




28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7월 28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는 메인 타깃인 2049 시청률 1부 4.1%, 2부 5.5%를 기록했다. 수도권 기준 가구 시청률은 4.9%, 6.6%를 나타냈으며, 2부 시청률은 역시나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가구 기준 7.4%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는 두 팀의 의뢰인이 사용할 작업실 겸 집을 찾았다. 먼저 첫 번째 의뢰인은 대전에서 카페 겸 주거 공간을 찾고 있었다. 지난 주 덕팀의 노홍철과 오정연이 ‘이곳은 카페인家 집인가’와 ‘바로 영업 가능! 완성형 카페’ 가운데 ‘바로 영업 가능! 완성형 카페’를 최종 매물로 선택한 가운데 복팀의 장동민과 김동현은 ‘인테리어 금손 하우스’ 이후 두 번째 매물을 찾아 나섰다. 복팀은 어린이집으로 사용했던 ‘동심 소환 무지개하우스’와 ‘북카페 스타일 대궐집’을 공개했으며, 최종 매물로 ‘인테리어 금손 하우스’를 선택했다.

의뢰인은 장동민, 김동현의 ‘인테리어 금손 하우스’를 최종 선택하며 승부를 기울였다. 의뢰인은 복팀의 매물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예상금액보다 2억 정도 저렴한데 금액 적으로 매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송된 작업 공간 겸 주거 공간 구하기 2탄에서는 목공방 겸 주택을 구하는 목수걸즈 의뢰인이 등장했다. 이들은 작업의 특성상 소음에서 자유로운 환경과 원활한 환기 시설, 목재의 상하차를 위한 1톤 트럭 진입로가 확보된 곳을 원했다.

먼저 덕팀에서는 목공 듀오 송은이, 김숙이 매물 찾기에 나섰다. 전문가 임성빈도 합류해 첫 번째 매물인 ‘자두나무 공방집’로 향했다. 자두나무를 기본 옵션으로 가지고 있는 복층 원룸으로 지하실은 목공방으로 바로 이용할 수 있었다. 특히나 지하실은 매물로 나오기 전 이미 공방용으로 사용했었기에 인테리어 비용이 따로 들지 않는다는 큰 장점이 있었다.



복팀에서는 강성진, 김민교가 매물을 찾아 나섰다. 두 사람이 찾은 ‘공방신기 집’은 타운하우스 내 샘플로 사용 했던 집으로 대부분의 가구들을 기본 옵션으로 사용할 수 있었다. 2층 역시 주거로 사용하기에는 완벽한 집이었다. 작업 공간은 매직 스페이스처럼 1층에 존재했다. 알고 보니 주거 공간으로 살펴본 집은 2층과 3층이었고 1층이 따로 존재했다. 하지만 ‘공방신기 3층집’은 의뢰인의 예산 최대치보다 3천만 원이 초과됐다.

다음 주, 더 화려하고 합리적인 매물 소개가 예고된 가운데 복팀의 전원생활파 VS 덕팀의 목수파 중 의뢰인의 선택이 기다려진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집도 보고 작업실도 보고! 재미가 두배!“ ”송은이는 그 동안 홈즈에 계속 출연한 느낌! 송팀장~ 자연스러움“ ”김동현,장동민 꿀케미! 계속 출연해줘~“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C ‘구해줘! 홈즈’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35분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