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대한항공 부산~삿포로 운항중단

9월부터...대형사로는 처음
교도통신 "서일본경제 타격"

  • 이재용 기자
  • 2019-07-29 14:30:59
  • 기업
대한항공 부산~삿포로 운항중단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오는 9월부터 부산~일본 삿포로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일본 여행 자제 분위기가 확산되는 가운데 국내 대형 항공사가 이를 이유로 일본 노선 운항을 중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다른 대형 항공사 및 저비용항공사(LCC)들의 일본 노선 운항 중단이 잇따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2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9월3일부터 기존 주 3회 운항하던 부산~삿포로 노선의 운휴를 결정했다. 운항 재개 시점은 미정이다. 앞서 국내 LCC들이 최근 일부 일본 노선의 운항을 중단한 바 있으나 이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본격화하기 전에 내려진 결정이었다.

대한항공의 한 관계자는 “부산~삿포로 노선은 지난 5월부터 경쟁 심화에 따른 공급 과잉으로 운휴를 검토하던 중 이번 사태가 결정적으로 작용해 운휴를 결정하게 됐다”면서 “도쿄 등 대도시보다 여행객들이 주로 찾는 삿포로 등 일본 관광 도시의 수요가 직접적인 타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일본의 경제보복 이후 일본 노선 예약률은 전년 동기 대비 7월 3%포인트, 8월 2%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대한항공은 앞으로 일본 노선별 예약률을 살펴보면서 운항 여부를 탄력적으로 결정할 계획이다. 국내 항공사들은 각 일본 노선의 최소 운항 횟수를 충족하는 선에서 운항 일정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국내 최대 국적항공사가 일본 경제보복의 여파로 운휴를 결정한 만큼 다른 항공사들의 일본 노선 운항 중단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국내 지방발 일본 노선들의 영향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내 항공사들의 일본 노선 중단이 이어지면서 일본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날 교도통신은 “한국 경제의 감속도 있어 방일객이 줄던 차에 양국 관계 악화가 이어지는 모양새”라며 “특히 서일본에서는 지리적으로 가까운 한국으로부터의 손님 유치에 힘을 들이는 지방자치단체가 많아 지역 경제에 타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