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17세의 조건' 조영민감독, 두 주인공 윤찬영과 박시은 연기극찬
SBS 단편드라마 ‘17세의 조건’(극본 류보리, 연출 조영민)의 조영민감독이 남녀주인공인 윤찬영과 박시은에 대해 연기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SBS




사진=SBS


8월 5일과 6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17세의 조건’은 ‘애도 어른도 아닌’ 17세 청소년들이 던지는 물음 ‘어른이 되는 순간은 언제일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드라마다.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고 있는 고등학교 2학년 주인공들의 성장통을 다룬 이 작품은 영화처럼 제작되어 단편드라마라는 타이틀로 방송된다.

‘17세의 조건’은 SBS 조영민감독과 2018년 SBS 극본공모에 당선된 류보리작가와 만나서 시작된 드라마로, 주민등록증이 발급되는 만 17세가 과연 어른으로 판단되는 기준이 되는지에 대한 의문을 가지면서 다양한 생각을 하게 만든다.

드라마를 연출한 조영민 감독은 각각 극중 약진고등학교 2학년인 고민재와 안서연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는 윤찬영과 박시은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은 것.

우선 윤찬영에 대해 조영민 감독은 “찬영군의 연기는 예상치 못한 지점에서 폭발하는 이른바 날 것의 느낌덕분에 더욱 신선했다”라며 “그래서 극중에서 공부는 잘하지만 평범한 그런 민재캐릭터를 표현함에 있어서 더욱 자신만의 색깔을 입힐 수 있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박시은에 대해 조감독은 “시은양은 대본이해력과 표현력이 탁월했다”라며 “예전 출연작에서는 밝은 면을 주로 봤다면, 이번에 같이 작업해보니 서연캐릭터가 가진 약간 어두운 면도 공감되게끔 잘 구현해내더라”라며 들려주었다.

이어 조영민 감독은 “이미 둘은 두 작품에 같이 출연했고, 심지어 같은 학교 같은 반에다 짝꿍이라 호흡은 말할 것도 없이 척척 잘 맞았다”라며 “둘과는 소규모 촬영도 많이 진행했는데, 그때마다 풋풋함과 더불어 훌륭한 인성도 같이 느낄 수 있었다”라고 귀띔했다.



특히, 윤찬영과 박시은은 실제 학교 뿐만 아니라 각각 다양한 작품, 그리고 이번에 같이 출연하면서 다시 한 번 교복을 입게 되는 인연을 빼놓을 수 없다. 이로 인해 둘은 “이 세상 교복은 다 입어본 거 같다”라며 농담할 정도였다.

여기서 박시은의 경우 촬영지인 남자고등학교에 등장할 때면 실제 남학생들의 뜨거운 환호가 이어졌던 에피소드도 있었다. 그런가 하면 윤찬영의 경우 ‘의사요한’ 8월 2일과 3일 방송분에서 선천성 무통각증 환자로 등장, 차요한역 지성과 열연할 당시 교복차림으로 등장한 인연도 있다.

그런가 하면 조영민감독은 드라마에 우정출연으로 참여했던 다른 출연진들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강기현역 백승환군과 전유리역 박세현양의 경우 알고보니 이미 두 남녀주인공과 다른 작품에서 만난 적이 있어서 더욱 편하게 촬영했다”라며 “성격이 좋고 착한데다, 모두 최선을 다해 연기에 임해줘서 연출로서 정말 행운이라고 느끼기도 했다”라고 들려주었다.

이어 조감독은 민재모 정경역의 서정연과 서연모 이해영역의 이항나에 대해 “두분은 각각 드라마 ‘피고인’과 영화 ‘4등’을 통해 좋은 연기자시라는 걸 알고는 이번에 출연을 부탁드렸다”라며 “특히 우리드라마는 17세 주인공들 위주, 특히 아들과 딸 입장에서 엄마의 이야기를 보여주며 스토리가 전개된다. 이로 인해 엄마들에 대한 설명이 아주 충분하지는 않음에도 불구하고 두분께서 정말 열심히 해주셔서 더욱 몰입할 수 있었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그리고는 과외선생 최수완역의 최대훈, 화학교사역의 서하, 민재담임역의 오동민, 서연부역의 정희태 뿐만 아니라 박성근과 백지원 손광업, 허형규에 대해서 그는 “이 분들은 ‘흉부외과’를 포함한 다양한 작품을 통해 인연이 된 연기자분들”이라며 “비록 적은 분량, 심지어 어느 연기자의 경우 단 한씬만 나오는 데도 불구하고, 출연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처럼 감독이 주인공을 비롯한 연기자들을 향해 고마움을 표한 단편드라마 ‘17세의 조건’은 SBS 기대주인 조영민 감독, 그리고 2018년 SBS 극본공모 단막극부문 최우수당선자인 류보리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8월 5일과 6일 밤 10시 SBS-TV 방송.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