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11명 사상자 낸 안성 박스공장 화재...12시간 만에 완전 진화

화재, 사상자, 안성, 박스공장

11명 사상자 낸 안성 박스공장 화재...12시간 만에 완전 진화
6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의 종이상자 제조공장에서 원인 모를 폭발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이나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11명의 사상자를 낸 경기 안성 박스공장 건물 화재가 12시간 만에 완전 진화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지난 6일 오후 1시 15분께 안성시 양성면의 한 종이상자 제조공장 건물(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연면적 3,500여㎡)에서 난 불을 7일 오전 1시 30분께 완전히 껐다고 밝혔다.

불을 진화하는 과정에서 추가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앞서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 화재 발생 30여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하지만 불이 시작된 지하 1층에 반도체 세정제 보관창고가 있어 폭발 위험 및 건물 붕괴 우려가 커서 완전 진화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이번 불로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진화에 나섰던 안성소방서 양성지역대 소속 15년 차 베테랑 석원호(45) 소방장이 순직하고, 이돈창(58) 소방위가 화상을 입었다.

공장 관계자 등 9명도 다쳤다. 부상자들은 모두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하 1층의 연료탱크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과 함께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 이날 오전 9시부터 현장 감식을 벌일 계획이다.

또한 해당 건물에서 반도체 세정제를 보관하는 것이 위험물안전관리법 등 현행법에 저촉될 소지가 있는지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