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손학규 "몸이 부서져도 버틸것, 지난 총선 38석 그 배는 얻어야 한다"

  • 최상진 기자
  • 2019-08-09 15:39:50
  • 정치일반
손학규 '몸이 부서져도 버틸것, 지난 총선 38석 그 배는 얻어야 한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비당권파의 퇴진 요구에 대해 “제가 몸이 부서지고 몸이 비틀어지는 한이 있어도 버틸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9일 오후 국회도서관에서 당 정책위원회와 바른미래연구원이 주최한 ‘사회개혁 어젠다 선정 당원토론회’에 참석해 “당권싸움으로 지도체제를 바꾼다는 것은 어림없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당 대표에 취임했을 때 최소한 원내 2당을 만들겠다는 생각이었다. 자유한국당을 오른쪽 끝으로 밀고 중도개혁정당으로 좌우와 보수·진보를 다 합치려 했다”고 말했다.

그는 “양당(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의 오랜 계파 갈등이 쉽게 물리쳐지지 않았다”며 “당이 내분을 겪고 있는데 근래 진행되는 내홍의 진상과 실체를 여러분이 보고 알고 계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 뜻이 우리 정치를 바꾸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며 “지난번 국민의당이 38석을 얻었는데 내 욕심으로는 그 배는 얻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