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유튜브가 시위 홍보" 러, 구글에 경고장

집회, 8년만에 최대규모 번져
"차단 안하면 주권 개입 간주"

'유튜브가 시위 홍보' 러, 구글에 경고장
지난 10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에서 공정선거를 촉구하던 한 시위 참가자가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모스크바 =AP연합뉴스

러시아 정부가 구글에 계열 동영상 서비스 기업인 유튜브를 통한 불법시위 홍보를 차단하라고 경고했다. 정부의 조직적인 선거방해에 반발하는 시위가 8년 만에 최대 규모로 커지며 국제적으로도 문제시되자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기업을 상대로 온라인 검열을 강화하고 나선 것이다.

로이터통신은 ‘러시아 통신·정보기술·매스컴감독청(로스콤나드조르)’이 11일(현지시간) 보도문을 통해 “구글에 이 회사 소유인 유튜브를 이용한 비허가(불법) 대중행사 홍보를 차단하는 조처를 취해달라는 서한을 보냈다”고 밝혔다.

로스콤나드조르는 일부 반정부조직이 유튜브 광고도구인 ‘푸시 기법’을 활용해 러시아 내 반정부시위에 관한 정보를 유포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구글이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러시아는 이를 국가 주권 개입과 민주선거 방해로 간주하고 적절한 대응을 하겠다”며 보복을 시사했다.

러시아 모스크바에서는 선거당국이 다음달 8일 치러지는 모스크바 시의회선거에 유력 야권인사들의 후보등록을 거부한 후 지난달 20일부터 주말마다 야권 주도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시 당국의 허가를 받은 첫 시위에 경찰 추산 1만2,000명이 참여한 후 시위 규모는 위축되는 듯 보였으나 제한된 구역에서의 시위만 허용된 지난 10일 8년 만에 최대 규모인 6만명(주최 측 추산)이 몰렸다.

러시아 정부와 정치권은 시위 확산의 주요 경로로 유튜브 등을 지목했다. 러시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부위원장인 안드레이 클리모프는 성명에서 “외국 세력이 시위에서 러시아인들을 조종하기 위해 유튜브를 비롯한 IT를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로이터는 “앞서 러시아 정부는 지난해 말 검색 결과에서 특정 항목을 삭제하지 않은 혐의로 구글에 50만루블(약 931만원)의 벌금을 물렸다”면서 러시아가 구글에 규제 압력을 가해왔다고 설명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