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민경욱, 사퇴의 변...“막말논란, 상처이자 훈장”

한국당 대변인으로 있다 5개월 만에 교체
"대여 공격 약화 생각하면 오산...파출소 피하려다 검찰청 만난 격 될 것"

민경욱, 사퇴의 변...“막말논란, 상처이자 훈장”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의 모습.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대변인으로 있다 14일 인사로 김명연 신임 수석대변인에게 자리를 물려준 민경욱 한국당 의원이 사퇴의 변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민 의원은 “청와대 대변인, 원내 대변인, 당 대변인을 거쳐 우리 동네 대변인 복귀를 신고한다”며 “황교안 대표와 지난 5개월간 총선에서의 압승과 정권 교체, 보수 우파 통합을 위한 행보에 바 맞춰왔다”고 적었다. 그는 “맡은 바 소임을 다하는 과정에서 막말 논란도 있었다”며 “그러나 막말 논란은 제1 야당 대변인에게는 상처이자, 훈장”이라고 평가했다.

민 의원은 “다음 대변인단에도 강력한 공격수는 필요할 것”이라며 “이번 인사로 대여 공격이 약화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오히려 파출소 피하려다 검찰청 만난 격이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이날 인사에서 기존 2인 체제로 운영되던 대변인 구성을 4인 체제로 재편했다. 신임 수석대변인으로는 재선의 김명연 의원(경기 안산 단원갑)이 임명됐다. 대변인으로는 초선의 김성원 의원(경기 동두천 연천)과 이창수 충남도당 위원장이 임명됐다. 전희경 대변인은 유임됐다. 당 대표 비서실장에는 이헌승 의원이 교체되고 재선의 김도읍 의원(부산 북 강서을)이 신임됐다.

그는 “오늘 인사는 미리 상의된 일”이라며 “선당후사도 중요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를 관리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이날 오후 황 대표의 대국민담화 진행도 맡았다. 다음은 민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사퇴의 변>

“청와대 대변인, 원내 대변인, 당 대변인을 거쳐 우리 동네 대변인 복귀를 신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취임과 함께 지난 5개월 여간 내년 총선에서의 압승과 정권 교체, 그리고 보수우파 통합을 위한 행보에 발 맞춰 왔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먹고 살기 힘들다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전국 곳곳을 누볐습니다.

맡은 바 소임을 다하는 과정에서 막말 논란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막말 논란은 제1 야당 대변인에게는 상처이자, 훈장입니다.

다음 대변인단에도 강력한 공격수는 필요할 것입니다. 이번 인사로 對與 공격이 약화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입니다. 오히려 파출소 피하려다 검찰청 만난 격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인사는 미리 상의된 일입니다. 선당후사도 중요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를 관리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2020년 총선까지 재선을 위해 지역구 주민들과 더욱 많은 시간을 함께하겠습니다.

저는 앞으로도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해서 자리에 관계 없이 강한 야당의 일원으로서 주어진 역할을 다할 것입니다.

그동안 저에게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과 당원 여러분, 그리고 함께해준 국회 야당출입 기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끝>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