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국민日불매운동..도쿄집은?" 박영선 "감정적 대응할 부분아냐"

■일본 경제보복 관련 국회 산자위 전체회의 질의
2010년 남편 명의 도쿄 아파트, 당시 11억원에 매입
김정재 의원 "日불매운동 동참?" 질문엔 "민간에서 하는 것"

박영선, 도쿄 집, 산자위

'국민日불매운동..도쿄집은?' 박영선 '감정적 대응할 부분아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오전 일본 수출규제 강화조치 현황 및 대응방안을 보고하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전국적인 일본 상품 불매운동과 관련해 “(일본의 배우자 명의 주택 처분은) 감정적으로 대응할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전체회의에서 ‘일본에 있는 집을 팔 생각은 없느냐’는 김정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일본 주택 처분은 불매운동과) 관련 있는 상황으로 보지 않는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번 산자위 전체회의는 일본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 논의 및 기업지원과 대기업·중소기업 상생 방안 등을 국회에 보고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이 같은 박 장관의 발언은 김 의원이 박 장관에게 일본 상품 불매운동과 관련해 질의를 하던 도중 “지금 국민들이 굉장히 자발적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동참할 의사가 있느냐”고 물으면서 나오게 됐다.

박 장관은 불매운동에 대해 “민간에서 하는 것이지 정부가 관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지금 대형 마트를 기준으로 했을 때 일본 식품이나 제품의 매출이 최대 63%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지금 내국인이 운영하는 일본 음식점이나 편의점 가맹점 등을 우리가 무조건 기피할 경우에는 아무 잘못 없는 소상공인의 생계가 위협받을 수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박 장관에게 “동경에 주택을 보유하고 있고, 일본에 세금을 내고 있느냐”고 물었고, 박 장관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이 “일본에 있는 집 팔 생각은 없느냐”고 묻자 박 장관은 “저는 그것이 관련 있는 상황이라고 보지 않는다”며 “실질적으로 그 집을 사게 된 경위도 그렇고 이것이 감정적인 것으로 대응할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박 장관은 지난 3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일본 도쿄의 한 아파트를 배우자 명의의 부동산 재산으로 신고했다. 당시 박 장관은 “남편이 이명박 정권 때 BBK와 관련해 사찰을 받아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일본으로 쫓겨났다”며 “남편이 일본에서 취직하게 됐는데 몇 년을 근무할지 몰라 막막해 처음 몇 개월 간 렌트비를 내고 살다가 낭비라고 생각해 아파트를 구입했다”고 매입 경위를 설명했다. 아파트는 도쿄 미나토구 아카사카에 있는 71㎡ 크기로 2010년 11억여원을 주고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장관은 지난 3월 인사청문회 당시 이 아파트의 가격을 7억여원으로 신고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