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외교부 "한미일 안보 협력 지속 추진"

외교부가 23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 “정부는 북핵·미사일 위협 대응을 위한 한미일 안보 협력을 지속 추진해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배포한 입장문에서 “미 측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한미일 공조에의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렇게 강조했다.

외교부는 또 “지소미아 종료 여부와 관련해 우리 측은 그간 각급에서 미 측과 긴밀히 소통·협의해왔으며 어제 청와대 발표를 전후해서도 우리 측 결정의 내용 및 배경 등에 대해 충실히 설명했다”며 “어제 저녁 한미 외교부 장관 간 통화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 측에 대해 우리 측은 한일 간 신뢰 문제로 인해 이 문제가 촉발된 상황에서 우리 국익에 기반해 내린 결정이며 한미동맹과는 전혀 별개의 사안으로, 끊임없이 미 측과 공조를 강화하면서 한미동맹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소개했다. 외교부는 이어 “이번 조치는 한일 양자관계 맥락에서 검토·결정된 것으로서 한미동맹과는 무관하며 북핵 문제를 포함해 역내 안전을 위한 한미연합 대비태세는 굳건히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