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文 대통령 좋은친구...무슨 일 일어날지 지켜볼 것”

전날 美 국방부 “강한 우려와 실망감”과 온도차 발언

  • 박민주 기자
  • 2019-08-24 15:03:45
  • 정치·사회

미국, 트럼프, 도널드트럼프, 일본, 지소미아

트럼프,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文 대통령 좋은친구...무슨 일 일어날지 지켜볼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 결정과 관련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미 영상전문매체 APTN의 녹취록과 미 의회방송 C-SPAN의 영상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백악관을 떠나기 전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우려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도 나의 아주 좋은 친구”라며 “한국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미 행정부의 우려와는 차이가 있어 주목된다. 앞서 지난 22일(현지시간) 데이브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한다”라며 “한일 관계의 다른 분야에서의 마찰에도 불구하고 상호 방위와 안보 연대의 완전한 상태가 지속돼야 한다고 강력하게 믿는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대해서도 “나의 아주 좋은 친구”라며 “아베 총리를 (G7 회의에서) 만날 것이며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