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기아차 플래그십 '모하비' 대형 SUV 경쟁랠리 출격

6인승 모델 더해 선택지 넓혀
사전계약만 7,000대 '돌풍'

  • 박한신 기자
  • 2019-09-05 17:21:39
  • 기업
기아차 플래그십 '모하비' 대형 SUV 경쟁랠리 출격
기아자동차가 5일 인천 중구 네스트호텔에서 모하비 더 마스터 공식 출시 행사를 열었다. 이용민(왼쪽부터) 기아차 국내마케팅실장(상무), 권혁호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 윤성훈 대형총괄1PM 상무, 주병철 기아스타일링담당 상무. /사진제공=기아차

“정통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뼈대 위에 기아의 미래지향적 가치를 얹었습니다.” (권혁호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

새로운 디자인과 성능으로 무장한 기아자동차의 플래그십 모하비가 점점 치열해지는 국내 대형 SUV 경쟁에 ‘참전’했다. 기아차는 5일 인천 중구 네스트호텔에서 ‘모하비 더 마스터’ 공식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기아차는 이날 행사에서 모하비의 ‘정통성’을 강조했다. 권혁호 부사장은 “모하비에는 오랜 시간 지켜온 모하비만의 신념이 있다”며 “바로 SUV의 정통성을 잃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본질을 지키면서도 혁신과 미래지향을 고민해 얹은 기아차의 ‘타임리스 아이콘’”이라고 새 모하비를 소개했다.

영업일 기준으로 11일간 사전계약만도 7,000대를 기록한 모하비는 국내에서 ‘마니아’층을 가진 몇 안 되는 모델로 꼽힌다.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선보인 콘셉트카 ‘모하비 더 마스터피스’의 혁신적 디자인 변화를 그대로 담은 이번 모델은 전면부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키우고 주행 등을 그릴과 연결해 압도적인 웅장함을 연출했다. 뒷면에는 모하비의 영문명을 넣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내부에는 넓은 공간과 12.3인치 AVN(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이 눈에 띈다. 특히 6인승 모델은 처음 선보였다. 기존의 5인승·7인승 모델에다 2열에 2명이 앉는 편안한 독립시트를 적용한 6인승 모델을 더해 선택지를 넓혔다. 6인승 모델에는 2열 시트에도 열선·통풍 기능을 탑재해 쾌적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등 안전사양도 대거 채택했다.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차로유지보조(LFA), 차로이탈방지보조(LKA), 후방교차충돌방지보조(RCCA), 후측방충돌방지보조(BCA), 운전자주의경고(DAW), 하이빔보조(HBA) 등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주행보조(HDA) 등 첨단사양을 기본화해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260마력, 최대토크 57.1㎏f·m의 V6 3.0 디젤엔진, 8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됐다. 이전 모델에서 소비자들을 만족시켰던 힘을 그대로 가져왔다. 여기에 새롭게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을 적용해 조향장치에 민첩성을 추가했다. 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플래티넘 트림 4,700만원, 마스터즈 트림 5,160만원부터다.
/인천=박한신기자 hs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