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천만…천만…천만…극장가 최고 흥행 큐!

올 상반기만 천만영화 4편 탄생
지난달 누적관객 1억5,604만명
나쁜녀석들 등 대작 추석개봉 이어
11월 '천문' '남산…' 기대작 등판
2년전 최다 관객 기록 갱신 기대감

  • 연승 기자
  • 2019-09-10 11:31:27
  • 문화
천만…천만…천만…극장가 최고 흥행 큐!

올해 영화 관객이 역대 최다를 기록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미 올 상반기에 역대 최다 관객을 동원하면서 하반기 개봉작이 줄줄이 흥행에 실패하지만 않는다면 가능성이 높은 편이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 해는 2017년으로 2억 1,987만여명이 극장을 찾았다. 올 상반기 전체 극장 관객 수는 1억 932만명으로 2017년 상반기의 9,729만여명을 웃돈다. 1,000만 관객 영화도 2017년에는 ‘택시운전사’ ‘신과함께 : 죄와벌’ 등 2편이었지만 올해는 상반기만 ‘극한직업’ ‘알라딘’ ‘기생충’ ‘어벤져스 : 엔드 게임’ 등 4편이 나왔다.

천만…천만…천만…극장가 최고 흥행 큐!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사진제공=NEW

천만…천만…천만…극장가 최고 흥행 큐!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사진제공=NEW

다만 최근 들어 흥행이 약간 주춤해지면서 연간 최고 기록을 달성할 수 있을 지 장담하기는 아직 이르다. 올해 8월말까지 누적 관객 수는 1억5,604만여명으로 2017년 같은 기간(1억4,853만여명)에 불과 751만여명 앞서 있다. 이는 올해 여름 대작 가운데 ‘엑시트’만 900만 명을 넘겼을 뿐 ‘나랏말싸미’ ‘봉오동전투’ ‘사자’ 등 다른 기대작의 성적표가 저조한 탓이다.

천만…천만…천만…극장가 최고 흥행 큐!
영화 ‘퍼펙트맨’ /사진제공=쇼박스

천만…천만…천만…극장가 최고 흥행 큐!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코리아

1차 분수령은 추석 연휴 대전이다. 영화계는 국내 3대 배급사들의 야심작에 기대를 걸고 있다. 뉴(NEW(160550))의 ‘힘을 내요, 미스터리’는 가족 단위의 관객이, 롯데엔터테인먼트의 ‘타짜 : 원 아이드 잭’과 CJ ENM(035760)의 ‘나쁜 녀석들 : 더 무비’에는 취향 강한 관객들이 몰릴 경우 추석 대목을 성공으로 이끌 수 있다는 것이다. CJ CGV(079160)의 한 관계자는 “추석 연휴가 짧은 점이 아쉽지만 대작들의 장르가 다양해 최소 두 편의 영화를 볼 가능성이 높다”며 “연휴 기간 2편 이상의 영화를 보면 할인해주는 프로모션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추석 이후 라인업도 나쁘지 않은 편이다. 오는 25일에는 인천상륙작전과 동시에 이뤄진 장사상륙작전을 다룬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이, 다음달에는 ‘퍼펙트맨’과 ‘가장 보통의 연애’가 스크린에 걸린다. 해외 영화 가운데는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으로 다음달 2일 개봉하는 ‘조커’가 기대작이다.

천만…천만…천만…극장가 최고 흥행 큐!
영화 ‘천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하지만 최종 기록은 11월 이후 본격 등판하는 대작들에 달려 있는 상황이다. 올 상반기와 달리 연말에는 한국 영화가 스크린을 주도한다. ‘천문 : 하늘에 묻는다’는 한석규(세종대왕 역)와 최민식(장영실 역)이 ‘쉬리’ 이후 20년 만에 영화에서 만난데다 ‘8월의 크리스마스’ 등을 만든 허진호 감독의 연출작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남산의 부장들’은 영화인들이 꼽는 올해 최고의 기대작 중 하나다. 1970년대 정치공작을 주도한 중앙정보부 부장들의 행적과 그 이면을 재조명을 한 작품으로 ‘내부자들’의 우민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백두산 폭발이라는 초유의 재난을 소재로 한 ‘백두산’도 기대작 중 하나다. 이병헌, 하정우, 마동석, 수지 등이 출연한다. 이밖에 하정우와 김남길이 주연한 ‘클로젯’ , 권상우 주연의 범죄오락 액션물 ‘귀수’, 전도연과 정우성이 호흡을 맞춘 미스터리 스릴러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도 개봉한다. 외화 가운데서는 2014년 천만 관객을 동원한 ‘겨울왕국’의 두 번째 이야기인 ‘겨울왕국 2’는 12월 관객들과 만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연말 기대작들이 흥행에 성공할 지와 올해 상반기에 최다 관객을 이끈 요인인 N차 관람 열풍 등이 이어지질 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연승기자 yeonv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