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 배후로 이란 비난...정상회담 가능성은 열어둬

콘웨이 백악관 고문, 인터뷰서 이란 책임론 거론
유엔총회 때 미-이란 정상 만남 배제 안 해

  • 전희윤 기자
  • 2019-09-16 08:13:38
  • 정치·사회
美,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 배후로 이란 비난...정상회담 가능성은 열어둬
사우디아라비아 아브카이크에 있는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 탈황·정제 시설 단지가 14일(현지시간) 무인기 공격으로 불이 나 화염과 연기가 치솟고 있다./리야드=로이터연합뉴스

사우디아라바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 시설이 두 곳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 중단된 것과 관련해 미국 정부가 이란 책임론을 거론하며 비난했다. 그러면서도 이달 말 유엔 총회에서 양국 정상이 만날 가능성은 열어뒀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의 ‘폭스뉴스 선데이’와 인터뷰에서 “이란 정권은 세계 에너지 공급에 필수적인 민간 지역과 기반시설에 대한 공격에 책임이 있다”며 “우리는 그것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콘웨이 고문은 이달 말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 기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만날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이란의 핵 및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제재와 최대 압박 작전은 두 정상의 만남 여부와 관계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콘웨이 고문은 이번 공격은 이 사안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어떤 만남도 약속하지 않았다”며 미 행정부는 “특히 (이란의) 악의적 행동에 대한 보복과 관련해 많은 옵션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있다”고 말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콘웨이 고문은 또 “우리 에너지부는 만약 우리가 세계의 에너지 공급을 안정화해야 한다면 전략비축유를 이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발밑과 해안에 에너지를 갖고 있고, 대통령은 이란이 사우디를 100번 이상 공격해도 우리가 우리의 이익을 보호하는 조처를 할 준비가 돼 있도록 그것(에너지)을 책임감 있게 개발하는 길을 이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의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이날 CBS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과 인터뷰에서 사우디 공격과 관련해 이란에 직접적인 원인이 있는지는 아직 보고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친이란 성향의 예멘 반군 후티가 이번 공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후티는 이란의 도움 없이는 이런 공격을 할 능력이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아람코가 소유한 동부 아브카이크의 탈황·정제 시설과 쿠라이스 유전 등 두 곳이 전날 드론 공격을 받아 사우디의 원유 생산 절반이 차질을 빚는 사태가 터졌다. 아브카이크는 사우디의 최대 석유 탈황·정제 시설이며 쿠라이스 유전은 사우디 최대 유전 지대의 하나이다.

친이란 성향의 예멘 반군은 무인기 10대로 이들 시설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예멘 반군이 아닌 이란을 공격 주체로 지목했다. 이에 대해 이란은 이번 공격과 자국의 관련설을 부인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