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거제도 그리고 타투…방탄 정국 열애설에 해쉬스완 "역겹다" 분노한 진짜 이유

  • 김경훈 기자
  • 2019-09-17 08:03:26
  • TV·방송

정국, 타투, 거제도, 해쉬스완, 열애설, 방탄소년단

거제도 그리고 타투…방탄 정국 열애설에 해쉬스완 '역겹다' 분노한 진짜 이유
방탄소년단 정국/사진=서경스타DB

세계적인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열애설이 불거진 상황에서 래퍼 해쉬스완이 정국의 팬들과 치열한 설전을 벌이면서 네티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일 한 온라인 게시글에는 방탄소년단 정국의 거제도 사진과 함께 정국의 타투가 일반인 여성과의 열애설 증거라는 말이 급속히 확산됐다. 정국의 타투는 손가락에 ‘A.R.M.Y’와 그를 상징하는 왕관이 새겨진 모양을 하고 있다. 특이한 점은 네 번째 손가락인 M자 위에 J가 새겨져 있다.

이에 대해 해쉬스완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거 저 아니다.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방탄소년단의 정국이 열애중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장면으로 한 남성이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겨있다.

거제도 그리고 타투…방탄 정국 열애설에 해쉬스완 '역겹다' 분노한 진짜 이유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해쉬스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내가 아니다”며 밝혔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해쉬스완에게 게시물을 삭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자 해쉬스완은 게시물을 삭제하며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 말 안 하고 내려줬잖아 그치? 17살 이후로 트위터 안했다. 여기다 내 이름 검색해본 적도 없고 너네가 그냥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 했잖아”라는 글과 함께 팬들의 글을 캡처해서 올렸다.

해쉬스완의 글에는 “당신이 전정국을 닮아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이니 절대 다음 곡 가사에 정국 닮은 꼴 어쩌구 가사를 쓰지 말아달라”, “해쉬스완 저X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지~ 예아~ 이딴 가사 쓰는 거 아니냐고”라는 등 네티즌이 올린 글이 담겼다.

앞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국의 열애설을 제기하는 사진이 올라오면서 일각에서는 사진 속 주인공이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 아니냐는 추측이 잇따랐다. 이에 대해 해쉬스완은 자신이 아니라며 강한 불쾌감을 표출했다.

한편 방탄소년단 정국이 지난 장기 휴가 기간에 거제도에서 목격된 것은 맞지만 해당 게시물 속 인물이 정국이 맞는지, 백허그를 했던 사람이 여성인지도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확실한 팩트가 없는 상황에서 몇몇 팬들의 과도한 반응이 2차 피해를 유발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